히샤를리송 “첼시 오퍼 알고도 토트넘 입단 선택”

[ MK스포츠 축구 ] / 기사승인 : 2022-09-26 09:01:50 기사원문
  • -
  • +
  • 인쇄
히샤를리송(25·브라질)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과 계약하는 과정에서 영국 런던 연고지 프로축구팀들의 경쟁을 공개했다.

24일 히샤를리송은 세계랭킹 1위 브라질대표팀 소집 기간 응한 언론 인터뷰에서 “첼시 제의를 알고 있었다. 아스널도 (당시 소속팀) 에버턴에 연락하여 내 상황을 물어봤다”며 지난여름 이적시장을 설명했다.

토트넘은 5220만 파운드(약 807억 원)를 제시하여 영입에 성공했다. 에버턴 144년 역사상 2번째로 많은 이적료다.

히샤를리송은 “구단은 재정적인 문제 때문에 선수를 팔아야 했다. 토트넘은 에버턴과 단숨에 합의를 끌어냈다”고 전했다. 최대한 많은 돈을 받고 싶은 에버턴 심리를 토트넘이 잘 이용했다는 얘기다.

두 구단 협상 시점은 히샤를리송이 브라질에서 휴가를 보낼 때였다. “토트넘은 빅클럽이다. (그런 팀으로 갈 수 있다니) 행복했다. 다행히 잘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유럽축구연맹(UEFA) 클럽랭킹은 첼시 4위, 토트넘 18위, 아스널 23위다. 히샤를리송은 “안토니오 콘테(53·이탈리아) 감독이 직접 전화를 걸어와 날 얼마나 영입하고 싶은지 말했다. 토트넘 입단을 결정한 매우 중요한 이유”라며 다른 두 팀을 왜 더 기다리지 않았는지를 얘기했다.

[강대호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