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산업기술원, 지역 환경현안 해결 나서

[ 환경일보 ] / 기사승인 : 2022-08-15 14:25:01 기사원문
  • -
  • +
  • 인쇄
환경산업연구단지 /사진제공=환경산업기술원
환경산업연구단지 /사진제공=환경산업기술원



[환경일보]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직무대행 이우원)은 8월 12일 인천항만공사 사옥에서 인천항만공사(사장 최준욱), 롯데정밀화학(주)(대표이사 김용석)과 지역 환경현안 해결과 중소환경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ESG 공동 실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인천지역 내 대기업과 유관기관이 협력해 지역 현안 과제의 솔루션을 발굴하는 동시에 환경산업연구단지에 소재한 중소 환경기업의 ESG 경영 확산을 이끌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을 통해 3개 기관은 ▷ESG 오픈 이노베이션 사업 추진 ▷환경 분야 우수 중소기업 기술성장 지원 ▷지역 중소기업 대상 ESG 경영확산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등을 함께 추진한다.



ESG 오픈 이노베이션 사업은 공공기관과 대기업의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하는 동반성장 협업 사업으로, 환경산업연구단지에 입주한 130여 개 환경 분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제안 공모할 예정이다.



제안 내용은 인천항과 롯데정밀화학㈜ 인천사업장에서 적용 가능한 환경 기술에 해당하여야 하며, 평가를 거쳐 선정된 1개 기업에 연말까지 기술구현, 실증, 판로 개척 등을 지원한다.



또한, 우수 중소기업 기술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등 2개 기관이 PoC 과정의 인건비를 지원하고, 롯데정밀화화학(주)이 생산된 제품의 판로 개척을 담당할 예정이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인천항만공사, 롯데정밀화학과 지역 환경현안 해결과 중소환경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ESG 공동 실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인천항만공사, 롯데정밀화학과 지역 환경현안 해결과 중소환경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ESG 공동 실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인천항만공사는 사업비 4,000만 원을 공동 조성하여 선정 기업의 기술개발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고, 롯데정밀화학㈜은 중소기업 기술 구현을 위한 테스트베드와 생산된 제품의 구매 및 벤더사 선정 등 신규 판로개척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참여기관들은 지역 환경 분야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ESG 경영 확산을 위해 ▷탄소배출 저감 및 자원순환 확대 캠페인 ▷인천지역 환경정화 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공동 기획해 연내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은 인천지역의 환경문제 해결과 중소기업의 성장을 위해 민·관이 협력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며, 이를 통해 지역 내 해결되지 않은 여러 환경문제를 파급력 있게 해결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우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 직무대행은 “이번 협약이 민·관이 함께 손잡고 지역 내 환경문제를 혁신적으로 풀어내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이번 협약이 단발성 지원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인 성과로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