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샤를리송, 역사적인 손흥민·케인 동료된다"

[ MK스포츠 축구 ] / 기사승인 : 2022-07-01 13:01:56 기사원문
  • -
  • +
  • 인쇄
토트넘이 자랑하는 손흥민(30)-해리 케인(29·잉글랜드)이 축구 역사에 남을 공격 조합이라는 호평을 들었다.

‘플라카르’는 “에버턴의 히샤를리송(25·브라질)은 건강검진을 통과하면 토트넘 입단이 공식화된다. 이미 여러 시즌 동안 역사적인 공격 듀오로 호흡을 맞춘 케인-손흥민의 동료가 된다”고 전했다.

6월30일부터 히샤를리송 토트넘 이적이 사실상 확정됐다는 보도가 모든 관련 국가 언론에서 나오고 있다. ‘플라카르’는 52년 역사의 브라질 스포츠 월간지다. “케인은 잉글랜드대표팀, 손흥민은 한국대표팀 주장이라는 공통점도 있다”고 주목했다.

히샤를리송은 세계랭킹 1위 브라질에서 A매치 36경기 14득점 6도움이다. 국가대표팀에서 평균 57.8분만 뛰고도 90분당 공격포인트 0.86을 기록하는 인상적인 출전 시간 대비 생산성을 선보였다.

‘플라카르’는 “케인은 2011년부터 토트넘 소속으로 컵대회 포함 247골, 손흥민은 2015년부터 131골이다. 루카스 모라(30·브라질), 데얀 쿨루세브스키(22·스웨덴)도 히샤를리송과 출전을 경쟁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히샤를리송은 센터포워드와 좌우 날개를 모두 소화한다. 케인, 손흥민, 모라, 쿨루세브스키 중 누구와도 함께 뛸 수 있고, 어떤 선수한테도 휴식 시간을 줄 수 있다. 토트넘으로서는 공격진 운영 폭을 넓히며 치열한 내부 경쟁을 유도할만한 영입이다.

[강대호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