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 포수 빅3' 외에 특급 유망주가 있다?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2-06-30 14:52:56 기사원문
  • -
  • +
  • 인쇄
쓸만한 야수들이 크게 줄어든 고교 야구에서 눈길을 끄는 포수들이 대거 등장했다.

'포수 풍년'이라 불려도 좋은 정도로 능력 있는 포수 자원들이 이번 드래프트서 많이 풀리고 있다.

어느 팀이 이 능력 있는 포수들을 품는 행운을 누릴지에 벌써부터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그런에 스카우트들 사이에 떠도는 풍문이 또 있다. 고교 야구 포수 빅3를 뛰어넘을 수 있는 포수를 모 팀이 홀로 점 찍고 놓고 있다는 소문이다.

올 시즌 고교 야구 포수는 톱3를 먼저 꼽을 수 있다.

경기 상고 엄형찬(18)과 경남고 김범석(18) 원주고 김건희(18)가 3강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엄형찬은 포수 조기 교육을 받은 엘리트 출신이다.

아버지가 홍익대-한화를 거친 포수 출신 엄종수 코치다. 엄 코치는 현재 경기 상고 배터리 코치를 하고 있다. 야구를 출발할 때 부터 아버지의 영향으로 포수를 시작했던 엄형찬이다. 때문에 기본기가 대단히 잘 갖춰져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공격 능력도 갖고 있다. 올 시즌 고교 리그서 타율 0.431, OPS 1.157을 기록하고 있다. 14경기서 홈런도 3방이나 때려냈다.

경남고 김범석도 이에 뒤지지 않는다.

시즌 초반 타격 슬럼프를 겪어 '고3병'을 앓는다는 평가도 나왔었다. 하지만 스스로 슬럼프를 이겨내고 최근 페이스를 끌어 올리고 있다.

올 시즌 타율도 0.357까지 올려 놓았다. OPS가 1.063으로 역시 만만치 않다.

원주고 김건희는 포수가 안 될 경우 투수로도 활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주말 리그서 마운드에 올라 최고 147km의 빠른 공을 던졌다.

그런데 이들 세 명을 제외하고도 쓸만한 자원이 남아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고교 레벨을 뛰어 넘는 재능을 지닌 포수가 숨겨져 있다는 풍문이 그것 이다.

스카우트 A는 "모 구단에서 빅 3 세 명을 제외하고 또 한 명의 대어급 포수를 지켜보고 있다는 소문이 있다. 특히 어깨가 특화된 포수라고 하는데 도무지 누군지 감이 오지 않는다. 혹시라도 놓치는 선수가 있을까봐 정말 열심히 찾아보고 있다. 아무래도 포수로 많이 나서지 않는 선수 중 재목을 발견한 것 같다. 진흙 속에 감춰진 진주가 누구일지 정말 궁금하다. 우리 팀도 최선을 다해 또 다른 포수 유망주를 살펴보고 있다. 나중에 땅을 치고 후회하지 않으려면 지금 더 눈을 크게 뜨고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모 팀이 찍어 놓았다던 포수 유망주가 누구인지는 아직 단초도 잡히지 않고 있다. 강견을 지닌 포수 유망주라는 것 외에는 알려진 것이 없다. 어느 팀이 찍었는지도 알려지지 않고 있다. 소문으로만 모두들 알고 있을 뿐이다.

아직 세상에 알려지지 않는 진짜배기 포수 유망주는 누구일까. 신인 드래프트가 끝나면 그 결과를 알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그 전까진 철저한 비밀 속에 스카운트 전쟁이 펼쳐질 가능성이 높다.

[정철우 MK스포츠 전문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