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가수 영탁, ‘화계사 500년 기념’ 가수 오프닝 무대…총 4곡 열창 예정

[ 라온신문 ] / 기사승인 : 2022-05-28 14:09:31 기사원문
  • -
  • +
  • 인쇄
[라온신문 권필원 기자] 서울 화계사(주지 수암스님)가 개산 1070여년 이주중건 500년을 기념해 지난 26일부터 시작해서 오는 30일까지 기념주간으로 선포하고 전 세계 불자와 사부대중이 함께하는 법회와 문화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서울 화계사 개산 1070여년 이주중건 500년을 기념’해 가장 주목 받는 대중행사는 최근 트로트 황제로 많은 사랑을 받는 가수 영탁과 함께 인기가수 박현빈과 바비킴 그리고 국악인 최예림 등이 오늘 5월 28일 저녁 7시부터 무대에 오른다.



이번 무대에 트로트 황태자로 불리는 가수 영탁은 가수로써 오프닝 무대에 오른다. 무대 순서로는 3번째이며, 첫 번째 무대는 대북 공연이 시작을 알리고 이어서 다문화 합창단의 아름다운 선율이 전해질 예정이다.



그리고 가수로서 오프닝은 트로트 황태자 영탁이 맡을 예정으로 총 4곡을 선사할 예정이다. 영탁은 오프닝 무대에서 ‘누나가 딱이야’,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막걸리 한잔’과 함께 앙코르곡을 준비할 예정이다. 영탁은 총 4곡을 부를 예정이다.



이와 함께 바비킴은 여섯 번째 무대에 오를 예정이며, 박현빈은 9번째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중간중간 연주 팀과 국악 공연 팀이 무대를 알차게 꾸밀 예정이다.





한편 영탁은 최근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에 출연해 일상뿐만 아니라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 중이다. 그는 2020년 3월 종영한 TV CHOSUN '미스터트롯'에서 최종 순위 2위(선)를 차지한 후,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팬덤 '영탁이 딱이야'의 변함없는 사랑을 받고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