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클라쓰' 백종원 막국수 맛 끌어올리는 비법 공개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5-23 20:22:46 기사원문
  • -
  • +
  • 인쇄
'백종원 클라쓰' 백종원 막국수 맛 끌어올리는 비법 공개(사진=KBS2)
'백종원 클라쓰' 백종원 막국수 맛 끌어올리는 비법 공개(사진=KBS2)

백종원 막국수 레시피가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23일 방송되는 KBS2 ‘백종원 클라쓰’에서는 먹으면 먹을수록 입맛을 당기게 만드는 마성의 막국수 3단 변신이 펼쳐진다.

이날 강원도 대표 음식인 메밀 막국수를 만들기로 한 백종원은 성시경에게는 들리지 않게 새내기들에게만 조용히 양념장 비법 재료를 공개했다.

성시경의 시선을 완벽 차단해준 새내기들 덕에 비밀리에 비빔 양념을 완성한 백종원은 잘 삶아진 메밀 면 위에 양념장을 올리고, 곱게 간 깨를 듬뿍 올려 먹음직한 막국수를 완성시켰다.

씹으면 씹을수록 입안 가득 메밀의 풍미와 깨의 고소함이 터지는 맛에 백종원은 "이게 강원도지!"라며 탄성을 내질렀고 성시경도 새콤달콤 매콤한 양념 맛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고.

여기에 더해 백종원은 막국수를 더 맛있게 만드는 비장의 카드를 꺼내 들었고, 새로운 재료가 추가될 때마다 확 달라지는 맛의 향연에 새내기들도 취향저격 당했다고 해 세 가지 맛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막국수의 3단 변신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백종원의 부탁을 받고 메밀가루와 면을 사러 영월5일장으로 향한 성시경은 파브리에게 "금강산도 식후경"이라며 심부름을 뒤로 미루고 다슬기 맛집을 찾았다.

식사 후 본격적인 장보기에 들어간 성시경은 자신을 알아본 상인으로부터 덤으로 받은 식재료를 보며 “새롭게 살아라”는 의미로 백종원에게 선물해야겠다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는데.

이후 성시경으로부터 검은 비닐봉지 속에 담긴 식재료를 받은 백종원은 "너 이거 무슨 의미야?"라면서 성시경에 발끈했다고 해 과연 그것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냉면 보다 맛있는 여름철 별미 메밀 막국수의 3단 변신은 오늘(23일) 오후 8시 30분 ‘백종원 클라쓰’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