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도의 IPEF, 중국 견제 성격

[ 코리아이글뉴스 ] / 기사승인 : 2022-05-23 14:54:12 기사원문
  • -
  • +
  • 인쇄






우리나라의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참여로 중국과의 외교적 마찰이 예상된다는 지적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의 우려는 이해한다.”면서 “그에 대한 입장을 당장 발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23일 한국의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한국 참여에 대한 중국의 우려를 이해한다고 밝혔다.

IPEF는 미국이 주도하는 경제 통상협력체다. 중국 주도의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 견제 성격을 띠고 있다. 한국 외에도 일본, 호주, 뉴질랜드,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필리핀 등 10여 개국의 참여가 예상된다.



그럼에도 정부는 IPEF 참여가 중국을 배제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해왔다. 이 관계자는 "국제 사회에서 일어나는 일들은 복합적이고 중첩적"이라고 말했다. 또한 "중국이랑 협력하고 한 게 많다."고도 말했다.

중국은 관영매체를 통해 IPEF 출범이 용두사미로 끝날 거라고 각을 세우는 모습이다.

앞서 윤 대통령도 우리나라의 IPEF 참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서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을 통해 “IPEF는 인도·태평양 역내에서 경제 통상과 관련한 광범위한 룰을 만들어나가는 과정”이라며 “거기에 우리가 당연히 참여를 해야 하니까 그 룰을 만드는 과정에서 우리가 빠지면 국익에도 피해가 많이 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