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로운, 종영소감 “긍정적인 나 자신이 되길 바라며 작품에 임했다”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2-05-22 10:44:16 기사원문
  • -
  • +
  • 인쇄
‘내일’ 로운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로운은 MBC 금토드라마 ‘내일’에서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주마등 위기관리팀 계약직 사원으로 취직한 최준웅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로운은 동명의 웹툰 원작에서 갓 튀어나온 듯한 완벽한 싱크로율을 보여줘 명불허전 만찢남 면모를 보여줬다.

로운은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내일’을 통해서 많은 분들께 ‘나를 살게 하는 건 나 자신이다’라는 메시지를 꼭 전달하고 싶었다. 나를 존재하게 해주는 건 나를 제외한 모든 것들이다. 그리고 모든 것들을 어떻게 볼지는 다시 나에게 달려있기에 결국 나를 살게 하는 건 나 자신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일’ 준웅은 히어로 같은 인물이기 보단 우리 주변에서 찾아 볼 수 있는 인물이다. 나를 제외한 모든 것들 중엔 준웅이 같은 사람들이 있다. 그런 사람들을 담을 수 있는 여유와 시각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자신이 맡은 준웅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전했다.

또한 “나를 힘들게 하는 고통들을 새로운 자극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긍정적인 나 자신이 되기를 바라면서 작품에 임했다. '내일'을 통해서 많은 것을 깨닫고 배운 것 같다. 좋은 작품을 만나서 기쁘다”며 작품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로운은 “‘내일’을 촬영하면서 즐거운 촬영 할 수 있게 도와주신 위관즈 분들, 다른 배우분들 너무 감사하고,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 고생 많으셨다. 시청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며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