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노무현 추모제 가지 않겠다?, 불참석 이유는?

[ 살구뉴스 ] / 기사승인 : 2022-05-20 19:50:21 기사원문
  • -
  • +
  • 인쇄
윤석열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모제에 참석하지 못하여 대신 이진복 정무수석비서관이 참석한다고 알렸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오는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묘역에서 열리는 노 전 대통령 추모제에 “(윤 대통령 대신) 이 정무수석과 내각 대표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19일 말했습니다. ​​​​​​​​​​​​​​​​​​​​​​​​​​​​​​​​​​​​​​​​​​​​​​​​​​​​​​​​​​​​​​​​​​​​​​​​​​​​​​​​​​​​​​​​​​​​​​​​​​​​​​​​​​​​​​​​​​​​​​​​​​​​​​​​​​​​​​​​​​​​​​​​​​​​​​​​​​​​​​​​​​​​​​​​​​​​​​​​​​​​​​​​​​​​​​​​​​​​​​​​​​​​​​​​​​​​​​​​​​​​​​​​​​​​​​​​​​​​​​​​​​​​​​​​​​​​​​​​​​​​​​​​​​​​​​​​​​​​​​​​​​​​​​​​​​​​​​​​​​​​​​​​​​​​​​​​​​​​​​​​​​​​​​​​​​​​​​​​​​​​​​​​​​​​​​​​​​​​​​​​​​​​​​​​​​​​​​​​​​​​​​​​​​​​​​​​​​​​​​​​​​​​​​​​​​​​​​​​​​​​​​​​​​​​​​​​​​​​​​​​​​​​​​​​​​​​​​​​​​​​​​​​​​​​​​​​​​​​​​​​​​​​​​​​​​​​​​​​​​​​​​​​​​​​​​​​​​​​​​​​



일각에서는 전날 광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윤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 추모제에도 참석해 통합 행보를 이어 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습니다. 그러나 20~2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과 한미 정상회담 등 일정상의 이유로 올해 추모제 참석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




@살구뉴스
@살구뉴스




윤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인 지난해 11월 봉하마을을 찾아 노 전 대통령 묘소에 참배한 바 있습니다. 당시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 예방은 권 여사의 일정을 이유로 성사되지 못했습니다. 이번 추모제에서 이 정무수석이 권 여사를 예방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



한편 노 전 대통령 추모제에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 등 여야 지도부를 비롯해 문재인 전 대통령도 참석합니다. 문 전 대통령의 추모제 참석은 취임 첫해인 2017년 추모제에서 “앞으로 임기 동안 대통령님을 가슴에만 간직하겠다”고 밝힌 지 5년 만입니다. ​​​​​​​​​​​​​​​​​​​​​​​​​​​​​​​​​​​​​​​​​​​​​​​​​​​​​​​​​​​​​​​​​​​​​​​​​​​​​​​​​​​​​​​​​​​​​​​​​​​​​​​​​​​​​​​​​​​​​​​​​​​​​​​​​​​​​​​​​​​​​​​​​​​​​​​​​​​​​​​​​​​​​​​​​​​​​​​​​​​​​​​​​​​​​​​​​​​​​​​​​​​​​​​​​​​​​​​​​​​​​​​​​​​​​​​​​​​​​​​​​​​​​​​​​​​​​​​​​​​​​​​​​​​​​​​​​​​​​​​​​​​​​​​​​​​​​​​​​​​​​​​​​​​​​​​​​​​​​​​​​​​​​​​​​​​​​​​​​​​​​​​​​​​​​​​​​​​​​​​​​​​​​​​​​​​​​​​​​​​​​​​​​​​​​​​​​​​​​​​​​​​​​​​​​​​​​​​​​​​​​​​​​​​​​​​​​​​​​​​​​​​​​​​​​​​​​​​​​​​​​​​​​​​​​​​​​​​​​​​​​​​​​​​​​​​​​​​​​​​​​​​​​​​​​​​​​​​​​​​​​​​​​​​



또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늘 오후 오산 미군 공군기지에 도착해 오는 22일까지 2박 3일의 정상 방문 일정에 돌입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해 1월 취임한 이후 한국을 방문한 것은 처음이며, 지난 10일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열흘 만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오후 5시 22분쯤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서 내렸고, 박진 외교부 장관의 영접을 받았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도착 직후 방한 첫 일정으로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으로 이동해 윤 대통령과 함께 공장을 시찰할 예정입니다.



현장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한미 정상을 수행하며 직접 안내할 예정이며, 반도체 등 첨단 산업 분야 협력에 대한 양국 정상의 연설도 예정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삼성전자 평택공장 시찰을 마친 뒤 서울 숙소로 옮겨 첫날 일정을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방한 이틀째인 21일에는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헌화한 뒤,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 대통령과 첫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입니다.



회담은 청사 집무실과 접견실에서 소인수 회담, 환담, 확대 회담 순서로 90분간 이어지며, 이후 지하 1층 강당에서 한국과 미국 언론을 상대로 한 공동 기자회견이 열리고, 두 정상은 이 회견에서 한미 공동선언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회담 뒤에는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윤 대통령이 주최하는 환영 만찬이 열립니다.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한반도 전역의 공중작전을 지휘하는 공군작전사령부 항공우주작전본부를 윤 대통령과 함께 방문한 뒤, 오산 미군기지에서 두 번째 순방지인 일본으로 출발할 계획입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