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일상 소재 다루는 '마포열린인문학' 강의 운영

[ 뉴스포인트 ] / 기사승인 : 2022-05-20 08:07:29 기사원문
  • -
  • +
  • 인쇄

뉴스포인트 임성규 기자 | 서울 마포구는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주제를 다루는 생활 인문학 강의인 ‘마포열린인문학’을 6월 한 달 동안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구는 구민이 인문학을 쉽게 접하는 기회를 마련하는 한편, 위드코로나를 맞이한 새로운 환경에서 삶의 좌표를 설정하는데 도움을 주고자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마포열린인문학‘은 마포구 평생학습센터에서 6월 동안 매주 화요일, 수요일, 금요일에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두 시간 동안 대면 강의 형태로 운영된다.





각 분야 전문가들이 진행하는 강의는 생활 속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음식문화사, 정신분석, 사진분석 등 세 가지 주제를 다룬다. 요일마다 주제별 강의가 열리며, 각 강의는 4회에 걸쳐 진행된다.





화요일에는 음식문화연구자인 ‘고영’ 고전학자가 우리나라 음식문화와 관련된 다양한 자료를 활용해 음식문화사에 대해 강의한다.





수요일에는 정신분석가인 박영진 라깡정신분석클리닉 대표가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이슈가 된 우울감 등에 대해 강의하고, 더 나아가 사랑 등의 감정에 대해서도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금요일에는 박지수 보스토크매거진 편집장이 사진분석을 주제로 강연한다. 강의는 임의로 만든 문장을 제시하고 그와 연관된 사진, 영화 속 장면을 살펴보고, 관련 책들을 함께 읽어보는 시간 등으로 구성됐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