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호프 美 부통령 부군, 바이든 대통령 친서 전달

[ 코리아이글뉴스 ] / 기사승인 : 2022-05-10 16:46:28 기사원문
  • -
  • +
  • 인쇄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미국 축하 사절인 더글러스 엠호프 변호사를 접견하며 “70년 역사의 한미 동맹은 동북아 역내 평화와 번영의 핵심 축”이라고 주장했다. 엠호프 변호사는 미국 부통령인 카멀라 해리스의 남편이다.



윤 대통령은 10일 용산 집무실에서 미국 경축사절단을 만나 "우리 대한민국은 한미 동맹을 기반으로 그동안 산업화와 민주화를 달성했다. 미국의 여러 동맹 중에서도 가장 성공적인 모범 사례"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엠호프 부통령 부군께서 축하 사절 대표단을 이끌고 방한해 대단히 감사하다."라며 "미 정부, 의회, 문화계 각계를 대표하는 분들로 경축사절단을 파견해 주신 것에 대해 정말 고맙게 생각한다."라고 감사 인사를 했다.



이에 엠호프 부군은 "조금 전에 있던 취임식이야말로 실로 대한민국 민주주의 활력을 보여주고 진정으로 축하하는 자리였다."라며 "멋진 새로운 집무실에서 맞아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리고 축하한다. 또 취임식 중간에 대통령께서 약속하신 대로 청와대 개방된 모습이 굉장히 감동적이었다."라고 화답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이 불과 10여 일 뒤에 방한해 대통령님을 직접 만나 뵙길 고대하고 있다."라며 "제가 알기로는 역대 새 정부 출범 후 가장 이른 시기에 이뤄지는 한미 정상회담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엠호프 부통령 부군은 윤 대통령에게 바이든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엠호프 부통령 부군은 "취임 축하 말씀뿐만 아니라 앞으로 5년간 긴밀하게 대통령님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싶다는 뜻을 담은 친서"라고 전했다.



이어 "바이든·해리스 행정부를 대표해 앞으로도 긴밀하게 대통령과 윤석열 행정부와 발맞춰 더 밝은 양국 관계를 위한 공동 비전을 수립해 나가길 기대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접견에는 미국 측의 마티 월시 노동부 장관, 아미 베라 연방하원의원, 매릴린 스트리클런드 연방하원의원, 크리스토퍼 델 코소 주한 미국대사대리, 토드 김 법무부 환경·천연자원 담당 차관보, 마크 램버트 국무부 한일 담당 부차관보, 이민진 작가 등이 참석했다.



우리 측에서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박진 외교부 장관 후보자, 김태효 안보실 1차장, 최상목 경제수석, 김일범 의전비서관, 이문희 외교비서관, 강인선 대변인이 자리했다.









두 사람은 바이든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받은 후 기념 촬영도 진행했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번영을 있게 만든, 굳건한 한미 동맹을 상징하는 우리 두 팀이 오늘 이 새 건물에서 처음 만나게 됐다는 것이 앞으로도 한미 동맹의 밝은 모습의 미래를 보여주는 것 같다.”라고 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