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장 단수공천에 예비후보들 반발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2-04-26 15:37:06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 경산 시장 및 시·도의원 예비후보들이 경북도당 공관위원회가 경산시장에 조현일 예비후보를 단수공천하자 경북도당 앞에서 ‘경산 지방선거 공천 파행에 따른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국민의힘 경산 시장 및 시·도의원 예비후보들이 26일 경북도당 공관위원회가 경산시장에 조현일 예비후보를 단수공천하자 강력 반발했다.

이들은 이날 경북도당 앞에서 ‘경산 지방선거 공천 파행에 따른 성명서’를 발표하고 “경산 시장 단수추천 파행과 명확한 기준 없이 행해진 시·도의원 공천 및 경선 결정에 대해 국민의힘 경북도당과 경산의 윤두현 국회의원을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윤석열 당선인의 국정운영 방향이 공정과 상식”이라며 “절차적 공정성과 기회 균등의 원칙에 입각해 경쟁력있는 후보가 정당한 방식에 의해 공천이 이뤄져야 함은 기본적 원칙”이라고 말했다.

이어 “능력과 도덕성 그리고 철저한 후보 검증이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윤두현 국회의원은 공공연히 의형제임을 알려 온 특정후보를 공천함으로써 기울어진 운동장을 만들어 놨다”고 질타했다.

또 “특히 조현일 예비후보는 죄질이 극히 불량한 사고후 미조치(뺑소니범) 전과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도 공관위가 조 후보를 단수 추천한 것은 석연치 않으며 심히 부당한 결정”이라며 “대다수 시민들은 이번의 공천 결정에 혼란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우리는 공정과 상식이 살아 숨쉬는 정치 환경을 바로 세워 지역발전에 이바지하고 분열이 아닌 통합을 만들어 보수의 정신을 바로 세워야 한다는 절박함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향후 유사 사태의 재발 방지를 위해 단초가 된 조현일 후보의 사퇴와 윤두현 국회의원의 사퇴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