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컬링 국가대표 '팀 킴', 韓 최초 세계선수권대회 결승 진출…스위스에 설욕 도전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2-03-28 01:30:00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한국 여자 컬링 국가대표 팀 킴(이투데이DB)
▲한국 여자 컬링 국가대표 팀 킴(이투데이DB)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팀 킴'이 세계선수권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 컬링 사상 처음이다.

팀 킴은 지난 27일(한국시간) 캐나다 프린스 조지에서 열린 2022 여자 컬링 세계선수권대회 준결승전에서 캐나다의 팀 아이나슨에 9-6으로 승리했다. 한국 컬링이 세계선수권 대회 결승에 진출한 것은 남녀 4인조, 혼성 2인조를 통틀어 처음이다.

팀 킴은 6엔드까지 4-3으로 근소하게 앞섰지만 7엔드에서 3실점을 하며 위기를 맞았다. 8엔드에서 전열을 가다듬고 2점을 내 6대 6으로 균형을 맞춘 팀 킴은 9엔드에서 1점을 가져오며 승부를 뒤집었다.

캐나다는 10엔드에서 2점 이상을 득점해 역전을 노렸다. 하지만 팀 킴은 주장 김은정의 침착한 드로샷으로 2점 스틸에 성공하며 결승행을 확정지었다.

팀 킴의 스킵 김은정은 "세계 최고의 팀 중 하나인 캐나다를 상대로 초반 압박을 극복하고 경기의 주도권을 잡을 수 있었다"면서 "결승전에서 승리한다면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다"라고 밝혔다.

팀 킴은 28일 오전 8시 스위스 팀 티린초니를 상대로 대회 우승을 놓고 격돌한다. 스위스는 예선 12연승으로 4강에 올랐고, 준결승에서 스웨덴의 팀 하셀보리를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팀 킴은 예선에서 스위스에 5-8로 패배했다. 팀 킴은 결승에서 스위스를 다시 만나 설욕과 함께 한국 컬링 사상 첫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에 도전한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