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백신 이상반응으로 입원치료 시 방역패스 대상자로 인정"

[ 코리아이글뉴스 ] / 기사승인 : 2022-01-19 09:31:26 기사원문
  • -
  • +
  • 인쇄






김부겸 국무총리는 19일 "접종자와 미접종자를 함께 보호한다는 방역패스 제도의 취지를 살리고자, 이상반응 때문에 입원치료를 받은 분들까지 방역패스 대상자로 인정해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부는 방역패스를 방역상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운영하겠다. 현장의 혼선과 불편은 줄이고, 국민적 수용성은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방역패스의 적용 대상과 수준은 정해진 답이 있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 공감대와 합의를 이루어 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 더 이상 불편과 혼란을 겪지 않도록, 관련 소송에 대한 법원의 조속한 결정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백신 접종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 백신접종은 오미크론 변이에도 여전히 효과적인 대응수단"이라며 "3차 접종까지 마치면 오미크론 감염을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3차 접종을 늦추면 늦출수록 오미크론의 위협에 더 취약해질 수 있다."며 "나 스스로와 가족, 이웃의 안전을 위해 적극적인 3차 접종 참여를 요청드린다."고 호소했다.



김 총리는 "내일(20일)은 우리나라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지 2년째가 되는 날"이라며 "세계적으로도 우리의 대응역량이 인정받고 있어 국민 모두가 자부심을 갖고 끝까지 싸워내 반드시 이 역병으로부터 일상을 회복해내는 한해가 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