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BA] 팀리그 최종라운드, 에이스 총 출동해 '별들의 전쟁' 예고

[ MHN스포츠 ] / 기사승인 : 2022-01-18 09:17:02 기사원문
  • -
  • +
  • 인쇄

사진= 경기에 출전한 블루원리조트 스롱피아비, PBA 제공
사진= 경기에 출전한 블루원리조트 스롱피아비, PBA 제공




(MHN스포츠 권수연 기자) 팀리그 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리는 블루원리조트, 신한금융투자, 크라운해태가 각 팀 에이스들을 앞세워 팀리그 최종라운드 첫 날 승리에 도전한다.



PBA(프로당구협회, 총재 김영수) 가 18일부터 일주일간 경기도 고양 빛마루방송센터에서 '웰컴저축은행 PBA팀리그 2021-22' 최종라운드(6라운드) 를 진행하는 가운데, 각 팀들이 라운드 첫 날 출전 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전반기 성적부진으로 반드시 후반기에 자력으로 포스트시즌 티켓을 확보해야하는 선두 블루원리조트는 첫 날부터 팀 에이스들을 두 세트씩 배치해 강호 웰컴저축은행과 맞붙을 준비를 끝냈다. 블루원리조트는 1세트(남자복식)부터 '스페인 강호' 다비드 사파타와 엄상필이 호흡을 맞춰 '4대천왕' 프레드릭 쿠드롱(벨기에)과 서현민 조를 상대한다.



2세트(여자단식)에서는 '캄보디아 여제' 스롱 피아비(캄보디아)가 김예은을 맞이한다.



이어지는 3세트, 남자단식전에서는 엄상필이 쿠드롱과 대결한다. 4세트(혼합복식)에서는 스롱 피아비와 홍진표가 호흡을 맞춰 '최강 혼복' 비롤 위마즈(터키)-차유람과 경기하고 강민구가 5세트(남자단식), 사파타가 6세트(남자단식)에서 각각 서현민, 한지승을 상대로 승리를 각오한다.




사진= 경기에 출전한 신한금융투자 김가영(좌)- 마민캄, PBA 제공
사진= 경기에 출전한 신한금융투자 김가영(좌)- 마민캄, PBA 제공




이어 TS샴푸를 상대하는 2위 신한금융투자는 신정주에게 1세트(남자복식 조건휘)와 마지막 남자단식을 맡겼다. '베트남 강호' 마민캄은 김가영과 짝을 이루어 4세트에 나서고, 5세트 남자단식전에도 나서며 순위권 굳히기에 나섰다.



신한금융투자와 공동 2위를 달리고 있는 크라운해태는 휴온스를 상대로 맞아 다비드 마르티네스(스페인)와 팀 리더 김재근을 나란히 두 세트씩 내세운다. 마르티네스는 첫 세트 선지훈과 호흡을 맞춰 하비에르 팔라존(스페인)-김기혁을 상대하고, 5세트서 글렌 호프만(네덜란드)과 대결한다.



김재근은 4세트서 백민주와 짝을 맞춰 호프만-김세연을 맞은 뒤 6세트서 김봉철과 대결한다.



반등이 절실한 5위 SK렌터카는 NH농협카드를 맞아 강동궁과 에디 레펜스가 두 세트씩 출전할 예정이다. 부상에서 복귀한 히다 오리에가 2세트에서 김민아를 맞이한다. NH농협카드는 팀 리더 '슈퍼맨' 조재호와 김현우, 김민아가 나란히 두 세트씩 출격한다.




사진= 경기에 출전한 크라운해태 김재근(좌)-백민주, PBA 제공
사진= 경기에 출전한 크라운해태 김재근(좌)-백민주, PBA 제공




PBA팀리그 경기는 6전 4선승제(승리시 승점 3점, 무승부시 승점 1점)로 1세트(남자복식, 15점), 2세트(여자단식,11점), 3세트(남자단식, 15점), 4세트(남녀혼합복식, 11점), 5세트(남자단식,15점), 6세트(남자단식,11점)로 진행된다.



또, 경기출전 명단은 남자선수 4명 이상, 여자선수 1명 이상으로 구성되며 남자선수는 최대 2개 세트까지만 단,복식 중복없이 출전 가능하다.



이번 시즌 PBA 팀리그는 전기리그(1~3라운드)와 후기리그(4~6라운드)로 나누어 총 6개 라운드를 진행한다. 전, 후기 상위 2개팀이 오는 2월 말 열리는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며 최종 우승팀은 우승상금 1억원을 받는다. 전, 후기 리그 우승팀이 중복될 경우 시즌 리그 통합 성적으로 진출팀을 가린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