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포수 트레이드 상대 삼성-키움, 풀어야 할 숙제는?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2-01-14 06:17:31 기사원문
  • -
  • +
  • 인쇄
KIA가 부실한 안방 보강을 위해 트레이드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김종국 KIA 감독은 "주전 포수 트레이드가 결코 쉽지 않다. 주축 선수를 내주려는 팀이 거의 없다. 우리 출혈도 생각해야 한다. 쉬운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만큼 쓸 만한 포수를 구한다는 것이 어려운 일이라는 뜻이다.

다만 주전급 포수를 다수 보유하고 있는 팀은 협상 테이블에 앉을 수 있다. 삼성과 키움이 대표적이다. 주전급 포수를 2명씩 보유하고 있다.

때문에 이 두 팀은 KIA의 포수 트레이드 상대로 이름이 계속 오르내리고 있다.

그러나 이들 팀들도 고민이 없을 수 없다. 트레이드까지 이르기에는 적지 않은 걸림돌들이 남아 있다.

삼성은 주전 포수 강민호에 트레이드를 통해 김태군을 보강했다. 여기에 FA로 떠난 박해민의 보상 선수로 LG서 가능성을 보인 김재성을 영입했다.

포수 왕국이라 불릴 수 있는 팀이다.

KIA와 트레이드를 한다면 김태군이 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다. KIA도 김태군 급은 받아와야 트레이드의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김태군은 필승조였던 심창민과 백업 포수 김응민을 주고 데려 온 카드다. 어렵게 트레이드로 영입한 선수를 헐값에 넘길 수는 없다.

KIA엔 잉여 전력이 그리 많지 않다. 삼성의 약점인 외야쪽에 선수들이 몰려 있기는 하지만 1군에서 확실한 성과를 낸 선수는 그리 많지 않다.

쓸 만한 전력을 받아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다. 심창민-김응민에 상응하는 카드를 받아와야 하는데 그 결정이 그리 쉽게 내려질 일은 아니다.

트레이드는 오전에 얘기가 나와 오후에 이뤄질 수도 있는 일이다. 다만 김태군을 KIA가 받아오려면 상당한 출혈을 감수해야 할 것이다.

또한 삼성도 강민호의 백업 포수로 김재성을 바로 활용한다는 것은 선뜻 손 내밀기 어려운 카드다.

키움은 박동원과 이지영이 있다. 둘 모두 어느 팀 에서든 주전이 될 수 있는 선수들이다.

그런데 이 두 명은 동시에 활용하는 법에 익숙해져 있다. 한 명이 포수 마스크를 쓰면 다른 한 명이 지명 타자로 나서는 포메이션을 쓰고 있다.

가뜩이나 박병호 이탈로 공격력이 약해졌다는 평가를 받는 키움이다. 20홈런 이상이 가능한 박동원이나 컨택트 능력이 좋은 이지영 모두 공격에서 필요한 선수들이다.

이들 중 한 명을 내주는 트레이드를 하려면 대단한 결심이 필요해 보인다.

게다가 현금 트레이드설까지 나오고 있다. 지금 시점에서 키움이 현금 트레이드를 한다면 팬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히게 될 것이다.

또한 박동원은 이제 FA가 1년 남은 선수다. KIA가 품기에 부담스럽다. 트레이드를 한다고 해도 좋은 카드는 받기 어려울 수 밖에 없다.

이처럼 KIA와 주전급 포수를 놓고 트레이드 협상을 할 수 있는 팀들은 저마다의 사정이 다 있다. 쉽게 결단을 내리기 어려운 상황이다.

KIA는 이 모든 어려움을 뚫고 트레이드라는 묘수를 꺼내들 수 있을까. 트레이드가 가장 어렵다는 1월에 트레이드를 위해 나선다는 것 자체가 모험이 될 수 있다. 현재로선 그 누구도 결과를 쉽게 자신할 수 없다. 그리고 위에 언급된 선수들이 아니라면 굳이 KIA가 어려운 트레이드에 나설 필요도 없다.

[정철우 MK스포츠 전문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