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발생]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10일 의무화...격리면제 제외 9개국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2-01 22:59:32 기사원문
  • -
  • +
  • 인쇄
순천향천안병원 선별진료소 의료진 모습
순천향천안병원 선별진료소 의료진 모습

국내에 오미크론 첫 감염자가 발생한 가운데 오는 3일부터 2주간 해외에서 입국하는 내·외국인 모두 백신접종여부과 관계없이 10일간 격리조치에 들어간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일 오후 ‘71차 해외유입상황평가관계부처 회의’를 열고 입국 검역 강화 방안 등을 논의하고 오미크론 바이러스 유입차단을 위한 추가 대응조치를 결정했다.

우선 오는 3일 0시부터 16일 24시까지 2주간 모든 국가에서 입국하는 내외국인은 예방접종여부와 관계없이 10일간 격리조치를 한다.

또 내국인과 장기체류외국인은 10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이 기간 중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3회(사전 PCR, 입국후 1일차, 격리해제전)를 받아야 한다. 단기체류외국인의 경우 임시생활시설에서 10일간 격리조치한다.

이와 함께 3일 0시부터 나이지리아도 방역강화국가·위험국가·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추가 지정했다. 이에 따라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방역강화국가·위험국가·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한 국가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레소토 ▶나미비아 ▶모잠비크 ▶말라위 ▶짐바브웨 ▶에스와티니 ▶나이지리아 등 9개국으로 늘어났다.

방대본은 4일 0시부터 나이지리아를 더한 9개국이 많이 유입되는 에티오피아발 직항편 (주 3회)도 향후 2주간(12월 4일 0시 ~ 12월 17일 24시) 국내 입항을 중단하기로 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