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분노 "예능 출연 위해 일정 뺏는데.." 어떤 프로그램이길래..홍준표 출연

[ 살구뉴스 ] / 기사승인 : 2021-11-28 21:13:45 기사원문
  • -
  • +
  • 인쇄


안철수 페이스북




2021년 11월 28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TV예능프로그램 촬영을 위해 주말 일정을 다 비워놓았는데 이틀전 갑자가 '프로그램 자체가 없어졌다'라는 통보를 받았다며 이런 어처구니없는 일이 어디 있는가라며 격분했습니다.

모 대선후보도 나온 프로그램인데 "이건 부당하다"며 제3후보 부각을 막으려는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한 것 같고, 제3후보를 무시한 처사라고 강력 비판했습니다.

안 후보는 28일 SNS를 통해 "모 방송사의 예능 프로그램의 출연 요청을 받고 '내가 실제 사는 삶을 진솔하게 보여줄 수 있겠다'고 생각, 흔쾌히 응했다"고 밝혔습니다.

안 후보는 "토요일(27일) 촬영을 목표로 수요일 작가들이 저희 집에 와 인터뷰도 하고, 금요일 저녁 카메라 설치를 위해 로케이션 협의도 마무리하고 갔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목요일(25일) 밤에 갑자기 일방적으로 취소 통보를 받았다"면서 "다른 후보도 이미 촬영하여 방송됐던 프로그램이었는데, 프로그램 자체를 없애게 돼 촬영하지 못하게 됐다는 것"이라며 어이없어했습니다.

안 후보는 "대선후보 섭외는 방송사에서도 신중하게 결정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섭외에 응하고 제작일정을 확정한 상태에서 정규 프로그램을 갑자기 없애버리는 일도, 계획되고 약속된 촬영까지 마무리 짓지 않고 취소해버리는 경우도 들어본 적이 없다"고 이건 방송사 자체 판단이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무엇보다 안 후보는 "대선 출마 선언 후 미래비전과 정책을 알려드리기 위해 쉴 틈 없이 전국을 다니고 있으며 특히 27일 토요일엔 8개의 일정이 잡혀 있었다"며 "그럼에도 방송사에서 하루 종일 촬영이 필요하다고 해서 양해를 구하고 어렵게 취소한 직후였다"라는 점을 들어 분노 지수가 더 높고 허탈함이 이루 말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이에 안 후보는 "저를 비롯해 어느 누구에게도 이런 부당한 처우가 있어서는 안 된다"며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국민만을 바라보며, 진실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안 후보를 섭외했다가 촬영 취소를 통보한 프로그램은 TV조선 예능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와카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지난 9월에는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해당 프로그램에 출연한 바 있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