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선주자들 ‘황무성 녹취록’에 한 목소리로 “이재명이 몸통”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1-10-25 16:05:35 기사원문
  • -
  • +
  • 인쇄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비대면 퇴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25일 이른바 ‘황무성 녹취록’과 관련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인 사실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며 이 후보를 향한 공세에 한 목소리를 냈다.

앞서 지난 24일 황무성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정진상 전 성남시 정책실장(현 이재명 캠프 총괄부실장)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압력으로 사퇴했다는 정황이 담긴 녹취록이 공개됐다.

윤석열 캠프의 권성동 종합지원본부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황 전 사장에게 사직을 강요한 것은 이재명 시장의 걸림돌 제거”라고 주장했다.

이어 “인사권자인 이재명 성남시장 지시 없이 아랫사람인 개발본부장이 상사인 사장에게 어떻게 사표를 내라고 할 수 있겠느냐”며 “황무성 사장을 박살내고, 사표를 받지 못한 유한기 개발본부장까지 박살낼 수 있는 사람은 이재명 시장 한명 밖에 없다”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이재명 후보의 최측근들이 화천대유에 천문학적인 특혜를 몰아주고 완벽한 범죄를 위해 조직적으로 가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황 전 사장이 강요와 압박에 못 이겨 사직서를 제출한 날은 화천대유가 설립한 날이자 대장동 민간사업자 공모지침서를 배포하기 일주일 전이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특히 “측근들이 이 후보의 지시나 동의 없이 이런 대담한 짓을 할 수 있겠느냐”면서 “불법 사퇴를 종용한 행위는 ‘직권 남용’으로 당장 강제수사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또 “최악의 범죄 혐의자를 대통령 후보로 내세우는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가 한심하다”면서 “국민은 더 이상 선전 선동에 속아 넘어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캠프 김재식 법률지원단장도 논평을 내고 “유동규와 정진상이 누구인가, ‘좌진상 우동규’로 불릴 정도로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측근 중 최측근이었다”고 강조했다.

김 단장은 “‘지휘부’가 누구를 의미하는지도 분명히 규명해야 한다”며 “임기가 보장된 사장에게 사임을 요구한 행위는 강요죄에 해당될 수 있고, 만약 이재명 시장이 관여된 것이라면 국정감사에서의 위증, 허위사실공표까지 문제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또 이른바 ‘초과이익환수조항’이 사라지게 된 구체적인 단서가 포착됐다는 점도 짚었다.

그는 “황 사장 재임 시에는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출자한 만큼 이익을 가져간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었으나, 황 사장 사퇴 직후 성남도개공 이익 환수는 지분에 따르지 않고 고정 이익으로 하는 것으로 갑자기 바뀐 것이라는 의혹이 있다”고 했다.

한편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지사 퇴임 기자회견 뒤 출입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황 전 초대 사장은 공직자 출신이 아닌 민간 전문가로, 경기도에서 직접 모셔온 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황 전 사장이 임기를 채우지 않고 퇴임할 때 민간 전문가로서 업무가 잘 맞지 않아서 그런가 아쉬웠던 기억이 있다”며 “만약 황 전 사장을 내보낸 과정이 자신과 관계가 있었다면 직후 사장 자리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앉혔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