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김만배 부실수사 검찰 법적 조치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0-15 10:05:57 기사원문
  • -
  • +
  • 인쇄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대장동 개발 의혹 핵심인물인 김만배 씨의 영장 기각에 대한 검찰의 법적 조치를 시사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15일 오전 국정감사대책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검찰의 수사는 처음부터 여러 차례 공개적으로 우려를 표명했고 예견한 것 처럼 그대로 가고 있다"고 이같이 말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역시 몸통숨기기, 꼬리자르기를 당초부터 목표로 잡고 수사하는 시늉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보름이 더 지난 이 시점까지 도재체 검찰은 뭐 했나? 해 놓은 건 유동규 한 사람 구속한 것 외에 아무 것도 없다"고 비난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언론보니 계좌추적조차 제대로하지 않았다는 이여기가 나온다"며 "이게 검찰인가? 거의 파출소에서 하는 수사보다 못해 명확한 직무유기에 해당 돼 더이상 기다릴수 없다며 검찰에 대해 법적 조치를 정식으로 요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검찰총장, 서울중앙지검장 등등 이사람들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는 조치를 지난번에 공개 경고까지 했지만 여전히 권력에 눈치 보기에만 급급하고 있다라고 볼수밖에 없다면서 어덯게 부실수사하고 엉터리로 수사를 했기에 두시간 남짓만에 영장실질심사가 끝나는지 할 말이 그렇게 없는지 모르겠지만 부실수사한 것에 대해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경한 의지를 보였다.

또한 "윤석열 후보의 징계가 정당했다는 법원의 판결문을 보지 못했지만 대장동 게이트에 대해 물타기 가능성을 배제할 수없다고 "고 말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그 당시 징계가 진행됐던 사정을 반추하면 매우 정치적 판단으로 억지로 추미애 전 법무장관이 밀어붙였던 사정이 그대로 드러나있기에 판결내용을 일반상식수준에 비추면 납드가기 어렵다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