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국민의힘 정쟁유발 민심 어지렵혀"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09-23 11:34:40 기사원문
  • -
  • +
  • 인쇄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의 볼썽 사나운 네거티브 공세가 명절 눈쌀을 찌푸리게 해 한국 정치가 몇십보 더 후퇴할 수 있다는 위기감을 느낀 추석 연휴였다"고 말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정책조정회의 모두발언에서 "정쟁보다 민생 살리기는 선의 경쟁하라는 것이 추석 민심임에도 불구하고 따르지 않는 것 같다"며 이같이 힐난했다.

특히 "국민의힘은 아예 민심을 거스르기로 작정한듯 어느 후보하나 제대로된 비전 정책 제시없이 하나같이 대통령과 정부, 여당 후보를 흠집내는데 여념없었고 정책 유발과 상호 비방을 일삼으며 민심과 정국을 어지렵혔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번 추석을 기점으로 민주당이 더 잘해야한다며 민심이 보다 더 분명해졌다고 느껴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대선 후보 경선 뿐 아니라 국회 역시도 대통령선거의 정쟁판이 되는 걸 막고 민생 살피는 민의 전당이 되도록 국회를 굳건히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국민의 재신임이 있는 날까지 흔들림없이 가겠다"고 거듭 밝혔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