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 '런닝맨'서 감성팔이 상황극…유쾌한 웃음 선사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1-09-20 08:31:33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하하(사진 = 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하하(사진 = 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방송인 하하가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하하는 지난 19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 출연해 '꾹관장과 국가대표 레이스'에 참여하며 예능감을 마음껏 발휘했다.

이날 하하는 체육관 관장으로 변신한 김종국에게 "아저씨는 누구세요?"라고 장난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하하는 유재석, 김종국과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이며 보는 재미를 더했다.

하하는 꾹관장의 오른팔이 되어줄 주장 선거에서 "진심을 다해서 가겠다"며 공약 발표를 시작했다. 하하는 "저는 화목하지 않은 가정에서 태어났다. 우리 아빠 망했다"며 가정사 감성팔이로 상황극을 시작했고, 결국 유재석에게 제지당해 웃음을 전했다.

하하는 레이스의 첫 번째 대회인 '랭킹 사격 아시안게임'에서 유재석, 지석진, 이미주, 이상준과 함께 안경잡이 팀을 결성했다. 하하는 매서운 눈초리를 보내는 김종국에게 "안경팀 말투가 원래 그렇다"고 비아냥대며 폭소를 이끌어냈다.

점심식사 후 하하는 두 번째 대회장으로 향했다. 하하는 관장 김종국과 주장 유재석 사이의 부정부패에 대해 "이런 체육관이 있냐. 주장을 뽑아놓고 돈 걷게 한다"며 불만을 토로해 재차 웃음을 자아냈다.

하하는 테니스공과 탁구채를 이용해 족구 룰로 대결하는 두 번째 '세계 테탁족 선수권 대회'에서 활약을 이어갔다. 두 번째 대결에서 하하는 미주 팀에 소속돼 최종 승리를 차지했다.

이처럼 하하는 멤버들과의 티키타카 호흡은 물론 내공 깊은 예능감으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며 만능 예능인의 면모를 드러냈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