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영향에…두산중, 한수원 수주액 절반으로 '뚝'

[ 코리아이글뉴스 ] / 기사승인 : 2021-09-16 15:27:25 기사원문
  • -
  • +
  • 인쇄

 울산 울주군 새울본부에 위치한 신고리 3·4호기.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울산 울주군 새울본부에 위치한 신고리 3·4호기.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두산중공업을 비롯해 국내 원전 업체들의 일감이 줄어들었다는 주장이 나온다.

16일 국민의힘 윤영석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해 두산중공업이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수주한 사업의 계약액은 1766억원으로 집계됐다. 4년 전인 2016년(3978억원)에 비해 약 56% 줄어든 수준이다.

올해 들어 지난 8월 말까지 수주 규모는 175억원에 불과하다. 신고리 5·6호기 공사가 마무리되면서 일감도 끊긴 것으로 파악된다.

경남 지역에서 한수원과 공급 계약을 맺어온 56개 기업의 수주액도 급감했다.

해당 기업들이 2016년 한수원으로부터 받은 계약 규모는 5465억원에 달했지만, 지난해에는 2051억원으로 63%가량 쪼그라들었다. 올해 들어 지난 8월 말까지 수주액은 374억원이다.

윤 의원실은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을 포함해 신규 원전 6기 건설이 백지화되면서 국내 원전 기업의 줄도산도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윤 의원실이 두산중공업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이 회사와 계약을 맺고 부품을 공급해 온 협력업체 수는 2016년 320개에서 지난해 227개로 100개 가까이 줄었다.

같은 기간 원전 협력업체와 맺은 계약도 2786건에서 1172건으로 반토막 났다.

이와 관련된 일자리도 감소하는 추세다. 두중의 원전 사업 관련 인원은 2016년 1857명에서 지난해 1468명까지 줄었다.

윤 의원은 "탈원전 정책으로 경남 원전 업체 일감 사라지고 근로자 일자리 감소도 큰 폭으로 예상된다"며 "문제는 앞으로 원전 일감이 더욱 급격히 줄어들 것이란 점"이라고 지적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