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보.배 남궁민표 첩보 액션 ‘검은 태양’, MBC 드라마 흥행시킬까 (종합)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1-09-16 15:07:32 기사원문
  • -
  • +
  • 인쇄
한국형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 ‘검은 태양’이 시청자와의 만남을 앞두고 있다. 특히 믿고 보는 배우 남궁민의 출연으로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다.

16일 오후 MBC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김성용PD를 비롯해 배우 남궁민, 박하선, 김지은이 자리에 참석했다.

‘검은 태양’은 박석호 작가의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 수상작으로,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김PD는 MBC 첫 금토드라마,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타이틀에 대한 부담감이 있냐는 질문에 “사실 한국형 블록버스터 액션드라마 타이틀이 부담이 안된다면 거짓말일 것 같다. 대본을 처음 받아들였을 때 스펙타클한 전개가 재미있으면서 부담됐다. 연출을 하면서는 책임감으로 바뀌게 된 것 같다. 시청자들에게 어떻게 더 재미있게 다가갈 수 있을까 책임감이 생기면서 배우, 제작진이 재미를 선사하기 위해 머리를 모은 것 같다. 지금은 저희가 느끼는 재미만큼 시청자들이 재미있게 느꼈으면 하는 바람이 있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기존 국정원 소재의 드라마와 차별점에 대해서는 “국정원 소재 드라마를 재미있게 본 기억이 있다. 저희 드라마 차별점이 있다면 깊게 파고들어 집중 조명한 게 차별점인 것 같다. 저희는 국정원의 전폭적인 자문과 힘을 얻어 국정원에서 촬영도 하고 도움을 많이 받았다. 그래서 국정원이 조명이 많이 된 것 같다. 현실감이 표현된 것 같고, 배우분들이 진짜 국정원 직원처럼 임해줘서 사실감이 더해진 것 같다. 볼거리 액션도 손에 꼽고 싶지만, 밀도감 있는 현실감이 드라마만의 강점이지 않을까 싶다”라고 설명했다.

또 남궁민과 박하선, 김지은 캐스팅에 대해 “캐스팅은 정확하고 선명하게 기억난다. 남궁민 배우는 믿보배다. 대본을 받아들고 캐스팅 먼저 들었던 것은 남궁민 배우였다. 남궁민 배우가 이 대본에 응하면 속된 말로 50%는 흥행하지 않을까 싶었다. 어떻게 보셨을까 했는데 재미있게 봐주고 촬영에 응해주셨다. 현장에서 연기를 하는데 몰입감이 높아서 왜 믿보배인 줄 알겠더라”라며 “박하선 배우는 인터넷 매체에 오른 사진(마마 시상식)을 딱 보고 서수연의 모습이 딱 떠올랐다. 제안을 하고 미팅을 하는 과정에서 박하선 배우가 수연의 캐릭터에 애착을 가져줬고, 함께 할 수 있게 됐다. 유제이 캐릭터는 오디션으로 뽑았다. 김지은 배우는 풋풋하고 자연스러우면서 여러 가지 얼굴이 공존한 배우였다. 그래서 안할 이유는 없었다. 세 배우들이 열연해주고 전에 없던 캐릭터를 만들어주셔서 그게 큰 힘이 되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검은 태양’은 1~2회가 19금으로 편성됐다. 김PD는 “앞으로 쭉 19금은 아닐거다. 회차마다 내용과 수위에 따라 조절이 될 가능성이 있다. 1~2부는 에피소드에서 액션이 요하고 범죄 집단이 나오면서 과감하게 표현하면서 수위가 과감했다. 플랫폼의 발전으로 워낙 시청자들이 여러 매체를 접하다 보니까 눈높이가 높아지고, 만족도를 높여야하는 상황이라서 사실감 있게 표현하다 보니까 어쩔 수 없이 19금으로 편성을 할 수 밖에 없다”라고 설명했다.

특정 사투리를 사용하는 인물에 대해서는 “빌런이 등장하고, 다양한 빌런이 계속 등장한다. 공개된 하이라이트에는 초반 영상으로 특정 사건에 집중 조명되어 있다. 특정 언어나 사투리나 집단, 조직같은 경우를 표현할 때는 조심스러울 때가 있다. 조심스럽게 표현한다고 해도 시청자들이 불편한 요소가 있으면 안되기 때문에 저희도 여러차례 검수하고 편집을 하면서 최대한 그런 요소가 없도록 노력을 했다. 그런 요소가 혹이라도 있다면, 시청자들이 특정 집단, 조직, 국가를 염두해두고 쓴 것이 아니라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범죄 집단을 표현하다보니까 불가피하게 표현한게 있으니까 양해를 부탁해주셨으면 한다”라고 부탁했다.

또 김PD는 “예고나 하이라이트를 통해 액션이 조명이 많이 된 것 같다. 그거 뿐만 아니라 인물마다 미묘한 심리싸움이 굉장히 재미있다. 국정원 내에서 서로 입지를 지키기 위해 하는 모습이 치밀하고 긴장감이 있다. 또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 재미가 다른 드라마보다 더 있지 않나 싶다”라고 관전포인트를 말했다.

한편 ‘검은 태양’은 오는 17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