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보살' 서장훈, 20일 사귄 여자친구 그리워하는 사연에 '팩폭'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09-13 23:54:04 기사원문
  • -
  • +
  • 인쇄
무엇이든 물어보살(출처=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출처=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캡처)

방송인 서장훈이 전 여자친구를 잊지 못하는 21살 의대준비생의 사연에 따끔하게 조언했다.

13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20일 사귄 전 여자친구를 잊지 못해 힘들어 하는 21살 의대준비생 의뢰인이 출연해 MC 서장훈, 이수근에게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의뢰인은 "여자친구를 잊어야 하는데 잊을 수가 없다"며 "20일 사귀었다"고 고백했다.

사귄 기간이 20일이라는 의뢰인의 말에 서장훈은 "미안한데 너 사귄 거 아니다"라고 지적했고, 이수근 역시 "너 사귄 거 아니다. 돌아가라. 너 혼자 착각 속에 사귄 거 아니냐"고 말했다.

의뢰인은 "전화할 시간만 되면 떠오른다"며 전 여자친구를 잊지 못해 괴로운 마음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전 여친은 대학교 동기였다. 그런데 그 친구가 베트남 유학을 가게 됐다. 그렇게 서로 연락만 주고 받다가 좋아한다고 고백을 하고 다음날 사귀기로 결정했다"고 사귀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이에 서장훈은 "대면으로 사귄 게 아니구나?"라고 물었고, 이수근은 "SNS 연애인 거냐"며 당황해했다.

의뢰인은 전 여자친구가 유학을 떠나기 전 학교에서 1년 간 알고 지낸 사이라고 설명하며, 20일 간 교제하다 한 사건을 계기로 헤어지게 됐다고 했다.

의뢰인은 "그 친구 SNS를 보다가 팔로우를 잘못해서 사촌오빠 계정에 '팔로우'를 눌렀다. 내 SNS에 여자친구를 태그해 놨는데 그걸 본 (여자친구의) 사촌오빠가 (여자친구에게) '너 이 자식 누구냐. 엄마한테 말한다'라고 했나보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당시 전 여자친구는 의뢰인과의 교제 사실을 부모님에게 들키기 싫어 했고, 결국 두 사람은 헤어지게 됐다고.

의뢰인의 사연을 듣던 서장훈은 "(교제한 지) 20일 밖에 안 된 거 아니냐. 서로 함께한 추억도 없는데 뭐 그렇게 못 잊냐"고 지적했다. 심지어 의뢰인과 그의 전 여자친구는 전 여자친구가 원하지 않아 영상통화를 한 적도 없는 사이였다고.

이에 이수근은 "전 여자친구가 베트남에 없을 수도 있다"고 농담했고, 서장훈 역시 "의뢰인 피해서 베트남에 갔다고 한 거 아니냐"고 거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