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업한 시골 은행, 지역민을 생각하는 빵집으로 재탄생

[ 에너지데일리 ] / 기사승인 : 2021-08-09 14:14:12 기사원문
  • -
  • +
  • 인쇄

‘영월 To The Moon 프로젝트’의 1호 창업기업인 에이플 베이커리 개소식과 함께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영월농협 유인목 조합장, 남부발전 송기인 영월빛드림본부장, 에이플베이커리 김민주 대표, 영월청년사업단 이상순 단장, 영월산업진흥원 엄기현 원장)
‘영월 To The Moon 프로젝트’의 1호 창업기업인 에이플 베이커리 개소식과 함께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영월농협 유인목 조합장, 남부발전 송기인 영월빛드림본부장, 에이플베이커리 김민주 대표, 영월청년사업단 이상순 단장, 영월산업진흥원 엄기현 원장)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폐업한 시골 은행이 소화 능력이 부족한 지역 어르신과 알레르기를 앓는 아이들을 위한 ‘빵집’으로 변신한다. 더욱이 이 빵집은 지구를 지키는 가치 있는 소비에 초점을 맞춘 청년 기업이란 점에서 눈길을 더한다.



한국남부발전(사장 이승우)은 지역 상생발전과 청년 일자리 창출을 골자로 추진한 ‘영월 TO THE MOON 프로젝트’의 1호 창업기업 ‘비건 베이커리(Vegan bakery), 에이플’이 문을 열었다고 9일 밝혔다.



영월 TO THE MOON 프로젝트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영월빛드림본부만의 창업지원 사회공헌 활동으로, ‘청년 창업자, 성공해서 달까지 가자’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영월빛드림본부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발맞춰 지속가능하며, 친환경적인 청년 창업을 지원 중이다. 최근에는 농어촌상생협력기금 3억원을 지역 내 청년 창업기업 5곳에 과감히 투자했다.



투자금을 지원받은 청년 창업자들은 지역 내 유휴공간을 리모델링해 창업 공간을 조성하고, 개업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프로젝트의 1호 성과로 문을 연 ‘에이플’은 축산식품을 전공하고 환경에 대해 세심하게 고민 중인 김민주 대표가 운영하는 비건 베이커리 카페다.



김 대표는 축산업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깨닫고 지구를 지키는 가치소비의 기쁨을 나누고 싶어 창업을 결심했다. ‘나를 위한, 지구를 위한 A+의 가치를 나누겠다’는 의미를 담아 상호명을 정하고, 폐업한 시골 은행을 창업 성공을 위한 무대로 꾸몄다.



김민주 대표는 “소화 능력이 부족한 지역 어르신, 알레르기를 앓고 있는 아이들까지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우유, 달걀, 버터 등 동물성 식품을 배제한 빵과 비건 음료를 판매할 계획”이라면서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해 비건을 널리 알리는 공간, 나아가 영월 특산물을 활용해 지역 농가와 상생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송기인 영월빛드림본부장은 “이번 사업은 지역균형 뉴딜 선도와 더불어 작지만, 또 크게 ESG 가치를 창출하겠다는 영월본부의 의지를 강력히 반영한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지역 균형 발전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특화된 상생 사업을 꾸준히 발굴하고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월빛드림본부는 청년 창업자들이 성공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컨설팅과 홍보비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영월빛드림본부는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농가 지원을 위해 ‘배추밭라이브’, ‘집콕라이브’와 같은 온라인 커머스 행사를 진행, 약 5000만원의 매출 성과에 기여하는 등 지역민과의 상생협력에 적극 나서고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