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핸드볼, 일본 꺾고 첫 승…한·일전 15연승 '절대 우위'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1-07-29 16:31:25 기사원문
  • -
  • +
  • 인쇄
29일 일본 도쿄 요요기 국립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핸드볼 조별리그 A조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정유라(대구시청)가 슛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유라(대구시청)가 활약한 한국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일본과 맞대결을 승리로 장식하고 도쿄올림픽에서 첫 승을 따냈다.

이날 경기에서 류은희(헝가리 교리)가 9골, 정유라와 이미경(일본 오므론)이 4골씩을 넣으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강재원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29일 일본 도쿄의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핸드볼 여자부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일본을 27-24로 제압했다.

노르웨이와 네덜란드 등 유럽의 강호들과 치른 1, 2차전에서 연달아 패한 한국은 한·일전으로 열린 3차전에서 승리하며 8강 진출의 희망을 살렸다.

우리나라는 31일 오전 11시 몬테네그로와 4차전을 치른다.

A조에는 한국과 노르웨이, 네덜란드, 일본, 몬테네그로, 앙골라가 속해 있으며 상위 4개국이 8강에 진출한다.

우리나라는 남은 몬테네그로, 앙골라 전에서 이기면 자력으로 8강 진출을 확정할 수 있다.

한국과 일본이 나란히 1승 2패가 됐고 1승 1패인 몬테네그로는 다음 경기로 노르웨이와 3차전을 치른다.

우리나라는 이날 승리로 2010년 아시아선수권 22-22 무승부 이후 일본과 맞대결에서 15연승을 내달리며 전력의 우위를 재확인했다.

한국은 전반 막판 12-9로 앞서다 일본의 후지이 시호, 요코시마 아야에게 연달아 실점하며 1골 차로 쫓긴 가운데 전반을 마쳤다.

특히 전반 종료 1분20초 정도를 남기고 김진이(부산시설공단)가 2분간 퇴장을 당해 후반 초반까지 수적 열세를 떠안아야 하는 부담까지 생겼다.

그러나 후반 첫 공격에서 류은희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들어가는 행운이 따랐고 13-12의 박빙의 상황에서 이미경과 류은희의 연속 득점으로 다시 3골 차로 달아났다.

이후 19-16으로 앞서던 후반 중반에는 이미경의 7m 스로로 20-16을 만들었고 이어 정유라가 골키퍼 없이 경기하던 일본의 빈 골문에 롱슛으로 득점을 올려 5골까지 간격을 벌렸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