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토트넘과 4년 더 동행…2025년까지 재계약

[ MK스포츠 축구 ] / 기사승인 : 2021-07-23 19:29:17 기사원문
  • -
  • +
  • 인쇄
손흥민(29)이 소속팀 토트넘 훗스퍼과 4년 더 함께한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과 2025년까지 4년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2015년 8월 토트넘에 합류한 손흥민은 재계약 기간을 모두 채우면 10년 동안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활약하게 된다. 지난 시즌까지 손흥민은 280경기에 출전해 107골 64도움을 기록했다.

특히 토트넘에서 인상적인 장면을 많이 만들었다. 2019년 4월에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개장 1호골을 넣었고, 그해 12월에는 번리전에서 80여 미터를 단독 질주 후 골을 넣어 푸스카스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4시즌 연속 10골 이상을 넣었으며, 3시즌 연속 10골 10도움을 기록하는 등 토트넘에서는 없어서는 안 될 존재로 성장했다. 지난 시즌에는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 베스트 11에도 이름을 올렸다.

지난 시즌 중반부터 손흥민과 재계약을 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던 토트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토구단의 재정 문제로 인해 모든 논의가 중단됐다.

토트넘과 손흥민의 협상이 지지부진하자 복수의 빅클럽들이 손흥민을 노렸다. 레알 마드리드, FC바르셀로나(이상 스페인), 파리생제르망(프랑스), 유벤투스(이탈리아) 등 빅클럽과의 얘기가 나왔다.

바이에른 뮌헨은 다음 시즌이 끝나고 이적료를 주고 데려간다는 보도가 나왔다. 계약기간이 얼마남지 않은 상황을 노려 저가에 손흥민을 데려간다는 예상이었다.

하지만 손흥민의 선택은 토트넘이었다. 계약을 마친 뒤 손흥민은 구단을 통해 “이 구단에 큰 애정을 느낀다. 구단 역시 제게 큰 애정을 보여줘서 너무 감사하게 생각한다. 많이 부족하지만 더 열심히 노력하는 선수가 되어서 승리하는 모습, 우승하는 모습을 꼭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파비오 파라티치 단장은 “모든 사람들은 그가 경기장 안팎에서 클럽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을 볼 수 있으며, 그가 앞으로 우리가 달성하려는 목표에 한 몫을 할 것이라는 사실을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지 매체에 따르면, 손흥민은 새 계약을 통해 주급 20만 파운드(약 3억 원) 이상을 받게 될 전망이다. 이는 해리 케인(28)과 함께 팀 내 최고 대우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