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중간배당금 150원 결정… 4대 금융지주 첫 동시 중간배당 이뤄질까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7-23 17:46:34 기사원문
  • -
  • +
  • 인쇄
우리금융지주 이사회가 중간배당 규모를 결정했다. 2019년 지주사 전환 이후 처음이다. 올해 초부터 중간배당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던 금융지주사들이 상반기 호실적 달성에 힘입어 잇따라 중간배당을 결의하면서 사상 처음으로 4대 금융지주가 모두 중간배당에 나설지 관심이 모아진다.우리금융은 23일 이사회를 열고 주당 150원의 중간배당금을 결정했다고 이날 밝혔다. 배당기준일은 이달 30일이다.

앞서 우리금융은 지난 3월 정기주주총회 때 배당가능이익 재원 확대를 위해 4조원을 이익잉여금으로 이입했다.

우리금융은 “금융당국의 자본관리 권고와 행정지도가 지난달 말 종료된 가운데 코로나19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고 2019년과 올해 연말 배당성향을 감안해 중간배당을 결정하게 됐다”면서 “주주가치 제고 노력에 대한 신뢰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장기적으로 배당성향을 약 30%까지 점진적으로 확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우리금융지주는 금융당국 권고에 따라 배당성향(당기순이익 중 배당금총액 비율)을 20%로 결정했었다.

올해 상반기 역대 최대인 1조 4000억원 규모의 당기순이익을 거둔데다 하반기에도 실적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는 것이 중간배당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우리금융이 중간배당금을 결정하면서 국내 4대 금융지주사 중 세곳이 올해 중간배당을 실시하게 됐다. 아직 중간배당 여부를 결정하지 않은 신한금융지주까지 동참할 경우 4대 금융지주 모두가 중간배당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졌다.

KB금융그룹은 지난 22일 이사회에서 금융지주 출범 후 처음으로 중간배당을 결의했다. 배당 대상은 지난달 기준 주주로, 주당 배당금은 750원이다. KB금융은 이날 지난 2분기(4~6월) 1조 2043억원의 당기순이익(지배기업 지분 순이익 기준)을 거뒀다고 공시했다. 상반기 순이익은 2조 4743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44.6% 증가했다.

같은날 하나금융그룹도 역대급 실적을 발표하며 주당 700원의 중간배당을 결정했다. 하나금융은 그동안 국내 4대 금융지주사 가운데 유일하게 중간배당을 해왔다. 하나금융의 상반기 누적 연결 당기순이익은 1조 753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2% 증가해 역대 최대 규모의 반기 실적을 기록했다. 2분기 연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3.2% 늘어난 9175억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신한금융은 오는 27일 상반기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컨퍼런스콜을 통해 중간배당 여부를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