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역학조사 착수...청해부대 ‘감염원’ 밝혀질까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7-23 13:37:17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방부 감사와 별개로 역학조사 실시
30일까지 전파경로 규명 등 심층조사
함정 동승한 軍조사관, 현장정보 전달전체의 90%가 넘는 청해부대 장병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민관군 합동역학조사단이 최초 감염원 찾기에 돌입했다.

23일 군 당국에 따르면 국방부는 전날 청해부대 34진 집단감염 사태에 대한 감사에 착수하면서 역학조사도 시작했다. 조사단은 중앙사고수습본부(질병관리청), 국방부 국군의무사령부의 역학조사 담당 부서장을 공동단장으로 민간 전문가 2~3명, 질병청 7명, 의무사 및 해군 8명으로 구성된다.

조사단은 오는 30일까지 기초자료 수집 및 분석, 노출상황 평가를 위한 현장 조사 등을 통해 감염원 및 전파경로 규명을 위한 심층 조사를 실시한다. 후속조치 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다.

앞서 청해부대 34진을 태운 문무대왕함은 지난달 28일~지난 1일 군수품 적재를 위해 아프리카의 한 항구에 기항했다. 이후 감기 증상자가 속출했고 뒤늦게 실시한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장병 다수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군 당국은 군수품 적재 기간에 바이러스가 유입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지난 19일 특수임무단과 함께 아프리카 현지에 도착한 군 역학조사관이 함정에 동승해 함정 구조나 승조원 이동 동선 등 현장 정보를 국내 역학조사관에게 제공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