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바이러스, 수영장 물 안에서 30초 만에 사멸? 사실일까?

[ 데일리환경 ] / 기사승인 : 2021-07-20 22:27:26 기사원문
  • -
  • +
  • 인쇄




지난해 발발한 코로나19 기세가 다시 상승 곡선을 타고 있다. 본격적인 무더위와 휴가철을 맞아 많은 사람들이 바다나 워터파크로 향한다. 하지만 일부 사람들이 물로 인한 코로나19 감염 위험성에 대해 불안함을 느끼고 있다.

지난 4월 영국 임페리얼 컬리지(Imperial College Londeon) 연구팀은 수영장 물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률에 관한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수영장 물 안에서의 코로나 바이러스 전파력은 극히 낮다는 결론을 냈다. 그 이유는 바로 수영장 물 소독에 사용되는 염소 소독제 때문. 염소 성분으로 인해 코로나 바이러스가 30초 만에 사멸되는 결과를 얻었다. 수영장 물 안에서의 바이러스 감염률이 30초 만에 1,000분의 1이하로 감소된 것이다.

또한 지난 2020년 발표된 Water Researh(2020)에 따르면 코로나 바이러스의 사멸속도는 오염된 물일수록 느리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배설물 등에 코로나 바이러스 입자가 묻을 수 있기 때문에 오염된 바다보다는 주기적인 소독을 진행하는 수영장 물이 더욱 안전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오염된 바닷물 역시 감염 걱정을 할 만큼 물을 통한 감염률은 높지 않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바다나 계곡물 역시 마찬가지다. 코로나19는 물이 아닌 비말을 통해 감염되는 호흡기 바이러스다. 바이러스가 전파되기 위해서 전파 매개체인 숙주가 있어야 하지만 물 안에는 존재하지 않는다. 또한 방대한 물의 양으로 바이러스가 물에 희석될 확률이 높아 감염 위험성이 낮다.

현재 방역당국은 물 안에서의 ‘노마스크’를 예외적으로 허용한 상태다. 하지만 물 안에서의 감염률은 낮지만 공기 중 전파력은 높기 때문에 물 밖에서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한다. 또한 실내 수영장, 바닷가에서의 거리두기는 필수다. 호텔 수영장이나 워터파크를 이용할 경우에도 물 밖에서의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는 기본이며 많은 사람들이 함께 사용하는 구명조끼나 튜브, 테이블, 의자 등은 사용 전 반드시 소독을 해야 한다고 많은 전문가들이 권고한다.

사진=언플래쉬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