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종 축구하다 오른팔 골절..전치 10주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1-06-21 09:59:39 기사원문
  • -
  • +
  • 인쇄
배우 최수종이 축구 경기 도중 부상을 당했다.

최수종 측은 21일 오전 MK스포츠에 “최수종이 다발성 골절로 전치 10주를 받은 것이 맞다”라고 밝혔다.

앞서 최수종은 친선 축구 경기에 참여했다가 오른팔이 부러지는 부상을 당했다.

최수종은 인근 병원에서 처치를 받고, 남양주 병원으로 옮겨져 이튿날 오전 긴급 수술을 받았다고 알려졌다.

오른팔 뼈가 여러 조각으로 부러졌으며 10주 이상은 안정을 취해야 한다는 의사의 소견이다.

한편 최수종은 최근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 아내 하희라와 출연 중이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