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명호 의원, “민주당은 왜 700만... 소상공인들을 버렸나”

[ 데일리환경 ] / 기사승인 : 2021-06-19 23:09:59 기사원문
  • -
  • +
  • 인쇄
“눈 귀 어두운 임금과 그 아래 세치 혀 민주당에 700만 소상공인들은 속았고, 배신당했다”

권명호 의원(사진 )은 지난 17일 , 정부의 코로나 방역지침에 따른 소상공인들의 손실보상 소급적용이 정부와 여당의 거부로 무산된 데 대해 자신의 SNS에‘민주당은 700만 소상공인들을 버렸다’는 제하의 글을 게시하고 강력 비판했다고 최근 공시를 통해 밝혔다.




권 의원은 “민주당 회의실 백보드에 선명하게 적힌‘민생을 지키고 국민께 보답하는 국민 곁에 민주당’이라는 글은 허언으로 드러났다”면서 “손실을 감내하며 정부의 방역지침을 따른 700만 소상공인들이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외쳤지만 정부와 민주당은 거부했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권 의원은 “중소벤처기업 법안소위에서 소상공인들과 국민의힘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삭제시켜 법을 일방적으로 통과시커버렸다”면서 “애초부터 시간만 끌 생각이었고, 행정명령을 따르며 손실을 본 소상공인들은 고려하지도 않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권 의원은 “소급적용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말은 거짓이었다. ‘눈 귀 어두운 임금과 그 아래 세치 혀 민주당’에 700만 소상공인들을 속았고, 배신당했다”고 말했다.

권명호 의원은 “국민께 보답하기는커녕, 국민께 절망을 주었다. 국민 켵에 있기는커녕, 국민을 외면했다. 민주당은‘민생을 외면하고 국민께 배신하는 국민 버리는 민주당’으로 회의실 백보드 글을 바꾸시라”고 비난하면서 “우리 국민의힘이‘민생을 돌보고 국민께 보답하며 국민 곁에 항상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칼럼 전문

민주당은 700만 소상공인들을 버렸다

“민생을 지키고 국민께 보답하는 국민 곁에 민주당”

민주당의 회의실 뒤편 백보드에 선명하게 적힌 글이다.

이 말이 허언虛言이라는 것이 드러났다.

손실을 감내하며 정부의 방역지침을 따른

700만 소상공인들이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외쳤지만

정부와 민주당은 거부했다.

어제 중소벤처기업소위 법안심사에서

소상공인들과 국민의힘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삭제시켜

법을 일방적으로 통과시켜버렸다.

애초부터 시간만 끌 생각으로

행정명령을 따르며 손실을 본

소상공인들은 고려하지 않은 것이다.

소급적용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말은 거짓이었다.

‘눈 귀 어두운 임금과 그 아래 세치 혀 민주당’에

700만 소상공인들은 속았고, 배신당했다.

국민께 보답은커녕, 국민께 절망을 주었다.

국민 곁에 있기는커녕, 국민을 외면했다.

민주당은 회의실 백보드 글을 당장 바꾸시라.

‘민생을 외면하고 국민께 배신하는’

국민 버리는 민주당으로...

우리 국민의힘이

‘민생을 돌보고, 국민께 보답하며’

국민 곁에 항상 있을 것이다.

ass1010@dailyt.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