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화재현장서 실종 소방관 유해 발견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19 12:29:32 기사원문
  • -
  • +
  • 인쇄
48시간만에 끝내 시신으로…
화재현장서 실종 소방관 유해 발견


19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천 쿠팡물류센터 화재 현장에 진입했다가 빠져 나오지 못한 김동식(52) 구조대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이날 낮 12시 10분쯤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 대장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의 유해를 물류센터 건물 지하 2층에서 발견했다.

화재 직후 경찰과 소방에 의해 이뤄진 물류센터 직원 전수조사 결과 등에 따르면 이번 화재로 실종된 인원은 김 대장 1명뿐이다.

김 대장은 불이 난지 6시간 만인 지난 17일 오전 11시 20분쯤 화재현장에 후배 직원 4명을 이끌고 발화(發火) 지점 등을 찾고자 투입됐다.

당시 김 대장 등이 지하 2층에 들어선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창고에 쌓인 가연물을 비롯한 각종 적재물이 무너져 내리며 불길이 세졌고, 11시 40분쯤 탈출을 시도했으나 김 대장은 건물 밖으로 나오지 못했다.

즉시 김 대장 구조작업이 이뤄졌지만, 건물 곳곳에 쌓인 가연물질 탓에 점차 불길이 거세진 것으로 파악됐다.

가족과 동료, 시민 등 많은 이들의 바람에도 이날 김 대장은 건물에 홀로 남은 지 48시간 만에 끝내 시신으로 돌아왔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