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도 함께” 유명세 탔던 수갑 커플…결국 결별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18 13:32:33 기사원문
  • -
  • +
  • 인쇄
서로에게 수갑을 채우고 생활해 유명세를 탔던 우크라이나 커플이 결국 헤어졌다. 이 커플은 ‘수갑 생활’로 SNS에서 화제가 됐고, 여러 방송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한국 돈 약 34억 원을 벌었다는 이 커플은 이 중 22억을 기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우크라이나에 사는 알렉산드르 쿠들레이(33)와 빅토리아 푸스토비토바(28)가 수갑을 채우고 123일을 함께 보냈지만 결국 헤어졌다고 보도했다.

서로의 손목에 수갑을 채우고 생활한 두 사람은 화장실에 들어갈 때도 함께 했다. 한 사람이 용변을 보면 다른 한 사람은 앞에서 기다렸다. 초기에는 언론에 “수갑을 채우고 나서 이전에는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좋은 감정을 갖게 됐다”는 두 사람이었지만 결국 파국을 맞았다.

당초 결혼까지 계획했던 두 사람은 사생활이 없어 파혼에 이르게 됐다고 고백했다. 미용 일을 했던 빅토리아는 남자친구와 손이 묶여 일을 포기했고, 알렉산드르는 “매일 아침 거울 앞에 오래 서 있어야 해 지겹고 짜증이 났다”고 말했다.

장장 네 시간의 말다툼 끝에 서로를 놓아주기로 했다는 두 사람은 가장 오래 서로를 묶어 생활한 커플로 세계 기록을 깨 인증서를 받고,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수갑을 절단했다. 두 사람은 앞으로 서로 다른 지역에 살 것이라고 밝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