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현지인도 맛들이기 시작한 한국 소주의 비결은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14 16:43:47 기사원문
  • -
  • +
  • 인쇄
해외에서 소주가 교민을 넘어 현지인에게도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하이트진로가 주요 소주 수출국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해외 현지인 음용비율이 2016년 30.6%에서 지난해 68.8%로 2배나 증가했다.

국가별 구매 비율을 보면 싱가포르가 95.1%로 가장 높았다. 캄보디아(88.4%), 홍콩(87.7%), 말레이시아(82.7%), 태국(77.4%) 순이었다. 증가한 폭을 보면 1위는 홍콩(69.4% 포인트)이 차지했고, 인도네시아(64.8% 포인트), 말레이시아(58.2% 포인트)가 차지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참이슬, 과일리큐르 등 포트폴리오를 다양하게 구축하면서 접근성이 좋은 편의점 등 현지 유통망을 본격적으로 개척해 젊은층을 공략한 것이 주효했다”면서 “2024년까지 전략 국가 기준 현지인 음용 비율을 약 90% 수준으로 상향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