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에 기대 크다…입당 결정된 것 없어”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1-06-14 16:28:50 기사원문
  • -
  • +
  • 인쇄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서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의 후손인 이종찬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 대해 “기대가 크다”며 입당과 관련해서는 “모든 선택은 열려있고, 아무 것도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을 상대로 한 단체 채팅방을 열고, 윤 전 총장의 이러한 발언을 처음으로 공유했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당선을 두고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국민 기대가 컸다. 국민 한 사람으로서 관심이 크다.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다만 국민의힘 입당 시기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윤 전 총장은 “모든 선택은 열려 있다”면서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고 전했다.

그는 “국민이 불러서 나왔다. 가리키는 길대로 따라간다고 말씀드렸다”면서 “차차 보면 아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초 윤 전 총장은 이르면 7월께 국민의힘에 입당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에 윤 전 총장 측근은 “억측”이라면서 거리를 뒀었다.

앞서 이 대표도 윤 전 총장과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은 사실을 언급하며 “통상적인 덕담 수준”이라고 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과 동아일보 법조팀장 출신인 이상록 전 국민권익위원회 홍보담당관을 대변인으로 내정하는 등 언론과의 본격적인 소통을 시작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