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운전’ 아워홈 구본성 부회장 날린 범LG家 ‘세자매 반란’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04 15:37:08 기사원문
  • -
  • +
  • 인쇄
구지은 전 캘리스코 대표이사가 범LG가 식품업체 아워홈의 수장이 됐다. 보복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구본성 대표이사 부회장은 구미현, 명진, 지은 세 자매의 공세에 해임됐다. 4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아워홈은 이날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어 이런 내용의 안건을 통과시켰다.

아워홈의 최대 주주는 구 부회장(38.6%)이다. 그러나 장녀인 구미현(19.3%), 명진(19.6%), 지은(20.7%) 세 자매의 지분을 합치면 59.6%로 구본성 부회장을 압도한다. 장녀 구미현씨는 2017년 아워홈 경영권 분쟁에선 오빠인 구본성 부회장 편에 섰지만, 이번에는 막내 구지은 대표의 손을 들어줬다.

재계에서는 구미현씨가 돌아선 이유를 구 부회장이 일으킨 사회적 논란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해석한다. 구 부회장은 보복 운전으로 상대 차량을 파손하고 운전자를 친 혐의로 전날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신임 구지은 대표는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삼성인력개발원 등을 거쳐 2004년 아워홈에 입사했다. 구자학 회장의 4남매 가운데 유일하게 경영에 참여하면서 승계 구도에서 우위에 있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2016년 구 부회장의 등장으로 아워홈의 관계사인 캘리스코로 밀려났다. 캘리스코는 외식 브랜드 ‘사보텐’, ‘타코벨’ 등을 운영하는 기업이다. 구 부회장과 구 대표는 그간 경영 활동을 하면서 종종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워홈이 2019년 캘리스코에 식자재 공급을 중단한 사건이 대표적이다.

4남매는 구자학 아워홈 회장과 이숙희씨 사이에서 태어났다. 구 회장은 구인회 LG그룹 창업주의 3남이고, 이숙희씨는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딸이자,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의 누나다. 그동안 남매 가운데 경영에 참여한 것은 장남인 구 부회장과 막내인 구 대표뿐이었다. 장녀와 차녀는 대외활동을 거의 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진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