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가구 증가에 주거용 오피스텔 희소성… ‘힐스테이트 향동’ 인기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04 13:28:03 기사원문
  • -
  • +
  • 인쇄
매년 1~2인 가구 비중이 늘어나면서, 소형 가구가 넉넉하게 살 수 있는 오피스텔이 각광받고 있다. 주택 규제에 대한 부담이 덜한 데다 넉넉하게 살 수 있는 우수한 설계까지 적용돼 분양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분양되는 오피스텔의 최신 설계가 수요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2~3베이(Bay) 구조를 적용하고, 집안 곳곳에 수납공간을 마련하는 등 공간을 활용하는 설계를 적용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소형 가구가 늘어남에 따라 건설사들의 설계 방식도 진화하는 것으로 분석할 수 있다.

실제로 통계청에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월 전국 총 2319만8657가구 중 1인 가구와 2인 가구는 1466만1448가구로 전체 중 63.20%를 차지했다. 지난 해 총 2266만3240가구 중 1386만4613가구 61.18% 비중을 차지했던 수치보다 더 늘어난 것이다.

이렇다 보니 오피스텔 거래량도 늘어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3월 전국 오피스텔 거래량은 1만4186건으로 전월 대비 31.12% 상승했다. 특히 경기도의 경우 3월 오피스텔 거래 4995건이 이뤄졌고, 전월 대비 40.31% 증가하며 전국 최고 수준의 증가량을 나타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1~2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오피스텔을 주거 대안으로 찾는 수요자가 늘어나고 있다” 며 “특히 공간활용도를 높인 상품성을 갖추고 입지까지 우수한 오피스텔이 앞으로도 많은 인기를 누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고양시 향동지구에서도 현대엔지니어링이 차별화된 상품성을 갖춘 오피스텔을 분양 중이어서 관심이 쏠린다. 바로 ‘힐스테이트 향동’이다. 이 오피스텔은 지식산업센터인 ‘현대 테라타워 향동’과 근린생활시설인 ‘힐스 에비뉴 향동’이 함께 마련된다.

힐스테이트 향동은 1~2인가구도 넓게 살 수 있는 차별화된 상품성을 갖췄다. 단지는 기본적으로 가로형 설계를 적용해 개방감이 우수하다. 평면 설계는 2베이(Bay) 구조로 공간활용도를 극대화했고, 3.72m의 천장고(우물천장 기준)로 높은 개방감도 자랑한다. 다락계단 노출 최소화 설계도 적용될 예정이다. 침실 벽체는 폴딩도어 구성으로 수요자 취향에 따라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구현할 수 있다. 침실 및 주방에 활용도 높은 수납공간도 적용될 예정이다.

입지 여건도 탁월하다. 힐스테이트 향동이 위치한 향동지구는 서울 은평구와 마포구가 접해 있는 택지지구로 서울 생활권을 공유할 수 있다. 인근 상암 DMC 편의시설을 이용하기 편리하며, 향동초, 향동중, 향동고가 가까워서 도보로 통학할 수 있다. 인근 봉산과 봉산공원, 망월산 등이 있어서 쾌적한 주거환경도 갖췄다.

강변북로와 자유로, 서울~문산 고속도로, 제2자유로,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 등 광역도로망이 잘 갖춰져 있어서 서울 및 수도권 주요 도심으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또한 인근 GTX-A(수도권광역급행철도)노선 창릉역이 2023년 개통을 예정하고 있고, 고양선 향동지구역, 경의중앙선 향동역 등도 예정돼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