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이재용 사면 다시 청원”… 金총리 “대통령께 전달”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03 20:56:02 기사원문
  • -
  • +
  • 인쇄
문재인 대통령과 4대 그룹 총수간 오찬 회동에 이어 김부겸 국무총리와 경제 5단체장간 3일 만남에서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 문제가 제기됐다. 이들 5개 경제단체는 지난 4월말 청와대에 이 부회장 사면건의서를 공동으로 제출하며 사면 여론을 수면 위로 올린 바 있다.

김 총리는 이날 이들 경제단체장과 ‘경제 회복과 선도형 경제로의 도약’이라는 이름의 간담회를 갖고 경제 현안과 재계 주요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김 총리가 취임 후 처음으로 경제단체장들과 만난 자리로, 재계에선 SK그룹 회장인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과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협회 회장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손경식 회장은 “세계 반도체 시장의 동태를 볼 때 우리나라가 지금까지 지켜왔던 우위가 깨질 가능성도 있다. 이 부회장이 하루 빨리 현장에 복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의 배려를 다시 한번 청원드린다”고도 호소했다.

전날 문 대통령에게 경제 5단체가 이 부회장 사면을 건의한 것을 환기시켰던 최태원 회장은 정부와 재계의 ‘상생’을 강조하는 취지의 발언을 이어갔다. 최 회장은 “코로나19로 시장, 기술의 판도 자체가 상당히 크게 바뀌고 있다”면서 “코로나19로 상처입은 국민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고 경제를 회복시킬 방법을 논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김 총리는 “대통령께 경제계의 건의를 전달하겠다”고 말했다고 총리실이 전했다.

손 회장은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격화하는 글로벌 반도체 경쟁을 거듭 설명하면서 “다급한 심정을 전달했다”고 했다. 전날 문 대통령이 이 부회장 사면과 관련해 ‘공감하는 국민이 많다’는 언급을 한 데 대해 “고무적으로 생각한다. 대통령께서 많이 걱정해주시는 것 같아 감사하다”고 말했다.

정부와 재계간 만남은 이튿날도 계속된다.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과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4일 5대 그룹 사장단과 비공개 회동을 가진다. 5대 그룹에서는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과 공영훈 현대차 사장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