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美 내퍼 부차관보와 회동…“백신 우선 공급 요청”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5-11 14:06:52 기사원문
  • -
  • +
  • 인쇄
방미 중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11일 미국 워싱턴DC에서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부차관보를 만나 한미동맹 문제를 놓고 의견을 주고받았다고 밝혔다.

황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퍼 부차관보, 스콧 버스비 미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담당 부차관보 등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간부들과 회동을 했다”며 “제가 제시한 한미동맹의 정상화·현대화에 크게 공감했다”고 전했다.

황 전 대표에 따르면 미국 측은 “가장 강력한 동맹인 미·일 관계에 이어 한국과 대만에도 깊은 관심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또 황 전 대표는 “일부라도 백신이 한국에 우선 공급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면서 내퍼 부차관보가 “상부에 긍정적으로 보고하겠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황 전 대표는 “그간 경험한 내퍼는 약속을 지키는 분”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공짜 동맹은 없다. 시대착오적 발상으로 대세를 외면하는 국가는 쇠락의 길로 접어든다”며 “한국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인권 개선을 위해서라도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 플러스’에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