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吳 취임하자마자 ‘김어준 죽이기’…일개 진행자일뿐”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4-23 08:10:27 기사원문
  • -
  • +
  • 인쇄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취임 첫 작품으로 방송인 김어준의 퇴출을 선택한 것 같다고 비난했다.

우 의원은 22일 밤 페이스북에 “김어준 때문에 감사원이 TBS를 방문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2008년 정연주 사장을 쫓아내기 위해 KBS를 감사한 이후 13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라 놀랍다”고 전했다.

그는 “우파단체도 가세해 광고불매, 버스 방송 중단 요구 및 고발, 출연하면 야당의원도 낙선운동 하겠다고 했다”면서 “아무리 김어준 방송 내용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그래 봐야 일개 방송국 진행자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힘, 국민의힘 관련 인사가 주도하는 단체, 감사원까지 차례차례 등장하고 있는 이 상황은 정상적이지 않다”면서 “이 모든 것이 오세훈 서울시장이 취임 직후부터 진행되고 있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우 의원은 “이명박 정부 언론장악사태 때 기획되고 실행된 시나리오와 너무나 흡사하다”면서 “국민의힘, 감사원은 김어준 죽이기 행동을 즉각 중단하고 오세훈 시장도 시민의 바람대로 시민의 삶에 전념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김어준은 22일 자신이 진행하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자신의 ‘출연료 논란’과 관련해 감사원이 TBS를 방문했다며, 자신을 방송에서 퇴출시키기 위한 특정 정치세력이 배경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어떤 단체는 문화체육관광부에 TBS에 과태료를 부과하라고 진정서를 내고, 모 변호사 모임은 내 탈세 여부를 조사하라고 국세청에 진정하는데 이게 그저 출연료 때문이냐. 출연료는 핑계”라면서 “이명박 정부 때 정연주 KBS 사장을 찍어내기 위해 감사원을 동원했던 것과 같은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