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HOT②] 비투비 출신 정일훈, 대마초 혐의 모두 인정

[ 스포츠동아 ] / 기사승인 : 2021-04-23 06:57:00 기사원문
  • -
  • +
  • 인쇄


상습적으로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비투비의 전 멤버 정일훈이 첫 공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2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 심리로 열린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첫 공판에서 그는 “진심으로 반성하고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2016년 7월부터 2019년 1월까지 마약 판매상에게 161회에 걸쳐 1억3000여만원 어치의 대마초 820g을 매수해 피운 혐의다. 정일훈은 관련 혐의가 적발된 이후 지난해 12월 말 그룹에서 탈퇴했다.

[스포츠동아 엔터테인먼트부]
  • 글자크기
  • +
  • -
  • 인쇄

연예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