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한미 백신 스와프 두고 ‘오락가락’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4-20 22:30:04 기사원문
  • -
  • +
  • 인쇄
정부가 상반기 코로나19 백신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미국과 ‘백신 스와프’ 협의를 진행 중이다. 미국의 백신 사정이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다고는 하지만 백신 업체들은 특정 국가가 계약한 백신을 다른 나라에 주는 것을 제한하는 등 변수가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계획대로 백신 공급이 이루어지지 않자 설익은 대책을 공개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금 미측과 상당히 진지하게 협의를 하고 있다”면서 “(5월 말) 한미 정상회담 전까지 긍정적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 “백신 협력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한 지 하루 만에 한미 백신 스와프 협의 사실이 공개된 것이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해 12월 “한미동맹을 활용해 백신을 조기 공급받아야 한다”며 백신 스와프를 제안했지만 당시 정부는 미측도 상황이 급박해 현실성이 떨어진다고 봤다.

지난달 미국은 멕시코, 캐나다와의 스와프 계획을 공개하는 등 선례가 있지만 가능성은 미지수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최선을 다해 제조사들과 다양한 (백신 수급) 수단을 강구하고 있지만, (아직) 국민께 알려 드릴 성과가 나오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정 장관도 “미국이 이번 여름까지 집단면역을 성공해야겠다는 의지가 강하다”면서 “‘그 이후에는 우선적으로 검토가 가능하나 현 단계에서는 쉬운 것은 아니다’라는 1차적 입장 표명이 있었다”고 했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는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미국 모더나의 백신 2000만명분(4000만 도스) 도입 계획에 대해 “상당 부분이 상반기에는 물량을 들여올 수 없는 상황”이라며 “하반기에는 들어오게 돼 있다”고 밝혔다. 당초 정부가 기대했던 상반기 공급에 차질이 빚어진 것이다. 지난해 12월 문 대통령은 모더나 최고경영자와 통화해 백신 2000만명분을 확보했으며, 올해 2분기부터 들여오기로 했다고 당시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한 바 있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