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한 직장 상사 청소 밀대로 응징한 중국 여성 화제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4-16 14:28:24 기사원문
  • -
  • +
  • 인쇄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자신의 직장상사에게 청소 밀대를 휘두른 여성이 16일 큰 화제를 모았다.

조우라는 성으로만 알려진 이 여성은 중국 북동부 지역에서 공무원으로 일하고 있는데 자신을 괴롭힌 상사를 밀대로 때리며 응징하는 모습이 비디오에 찍혔다.

약 14분가량의 비디오는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올라 100만 명 이상이 시청했다. 조우는 밀대로 상사를 공격하다 끝내 물까지 쏟아부었다. 책을 던지기도 하고 사과하는 남자 상사를 청소 밀대로 때리기도 했다.

조우는 이 직장 상사가 원하지 않는 성희롱 문자 메시지를 세 번이나 보냈고, 자신의 동료에게도 똑같은 짓을 해서 응징했다고 밝혔다.

왕씨 성을 가진 이 직장 상사는 결국 해고됐고, 조우는 지난 주 경찰에 이 사건을 신고했다. 중국 사정 당국은 청소 밀대로 응징하는 비디오가 화제가 되기 전에 사건 신고를 조사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화제가 된 비디오 속에서 왕씨는 계속 손가락으로 얼굴을 가리며, 문자 메시지는 농담이었을 뿐이라고 변명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조우의 용기와 정의를 요구한 그녀의 의지를 칭찬했다. 균형을 잡으며 밀대를 휘두르는 조우의 모습이 무술 고수 같다고도 했다.

중국 언론은 이 사건을 낳은 왕씨가 헤이룽장성 쑤이화시 베이린구 빈곤탈피국에서 일했다고 전했다.

중국은 2005년 성희롱 방지법을 처음 제정해 피해자는 성희롱 신고를 할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중국 직장에서 성희롱 방지가 엄격하게 적용되는 경우는 드물고, 이번 헤이룽장성 사건에서는 가해자가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는 장면이 비디오로 촬영됐기 때문에 해고란 처벌이 가능했다고 중국 사법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