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단하ㆍ배정근, 나이 4세 차이 '리틀 팽락 부부' 등장…고향 충청도 화법에 답답함 폭발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1-04-11 22:43:35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김단하 배정근(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김단하 배정근(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1호가 될 순 없어' 15호 부부 김단하, 배정근 부부가 강렬한 첫인상을 남겼다.

11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김단하, 배정근 부부와 생후 49일 된 딸 하랑이의 일상을 공개했다.

배정근은 결혼 3년 차임에도 아내 김단하를 '누나'라고 불러 모두를 의아하게 만들었다. 김단하는 등장하자마자 범상치 않은 의상과 포스로 분위기를 압도했다. 출연자들은 배정근이 '누나'라고 여전히 부르는 이유를 단번에 알아차렸다.

또 김단하는 어설프게 기저귀를 가는 배정근을 지적하며 잔소리를 쏟아냈다. 배정근이 "나만의 방식이 있다"고 답했고, 김단하는 "내 방식이 맞으니까 내 방식대로 해"라고 배정근을 단번에 제압했다. 지켜보던 출연진들은 카리스마 넘치는 김단하의 모습에 "'1호' 최강자가 나타났다", "스릴러 아니냐"라며 흥분에 휩싸였다.

이어 배정근은 아침 메뉴를 물어보는 김단하에게 먹고 싶은 메뉴를 돌려서 얘기했다. 속 터지는 배정근의 충청도식 화법이 지켜보던 출연진을 답답함에 몸서리치게 했다. 이수근은 "정근이가 화나게 하는 스타일이다"라고 직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출근을 준비하던 배정근은 김단하에게 용돈을 더 달라고 부탁했다. 김단하는 "벌써 돈을 다 썼냐. 용돈을 줄이겠다"라고 위협했고, 배정근은 필살기인 애교를 떨어 용돈을 받아내기에 성공했다. 최양락은 경제권을 뺏기고 용돈을 받는 배정근에게 동병상련의 감정을 느꼈다. 김단하는 "정근이가 최양락 선배님과 너무 비슷해서 팽현숙 선배님이 화내시는 게 이해된다"라고 털어놓으며 '단근부부'는 '리틀 팽락 부부'에 등극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연예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