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재관, 나이 2세 차이 '대장 내시경 D-1' 김준호에 서운함 토로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1-04-11 22:02:38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개그맨 권재관, 김준호(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권재관, 김준호(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권재관이 나이 2세 차이 형 김준호에게 그동안 쌓인 서운함을 늘어놨다.

1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대장 내시경을 하루 앞둔 개그맨 김준호의 일상이 그려졌다. 금식 중인 김준호 집에 개그맨 권재관이 야식을 들고 찾아왔고, 권재관은 그동안 김준호에게 쌓였던 섭섭함을 토로했다.

권재관은 김준호에게 "난 형한테 아군이냐 적군이냐"라며 "형은 가끔 웃기려고 아군한테 총부리를 겨눈다"라고 아쉬움을 표현했다. 하지만 김준호는 권재관이 진지한 얘기를 하려 하면 장 신호에 화장실 달려가기 바빴다.

권재관은 화장실로 김준호가 달려간 사이 김준호의 집에 설치된 카메라 개수를 세보며 "남의 대장에 왜 이렇게 관심이 많은 거냐"라고 투덜대 웃음을 자아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연예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