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데일리] 최초 작성일 : 2018-11-16 15:35:51  |  수정일 : 2018-11-16 23:51:40.543 기사원문보기
연간 무역액 역대 최단기간 1조 달러 돌파

[에너지데일리 최일관 기자]산업통상자원부관세청은 11월 16일 13시 24분 기준으로 잠정 집계한 결과 연간 누계 무역액이 1조 달러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번 실적은 무역통계 작성('56년~) 이래 역대 최단기간 무역액 1조 달러를 돌파한 것이다.

이로써 한국은 2015∼2016년 무역 1조 달러 클럽을 이탈한 이후, '17년부터 2년 연속 무역 1조불 클럽 재진입에 성공했다.

한편, 지난 달 역대 최단기간(최초 10월 중) 수출 5,000억 달러 돌파(10.29일) 이후, 무역액도 최단기간 1조 달러를 달성하는 등 호조세 지속으로 올해 역대 최대 무역액(1.1조 달러 이상) 경신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한국 무역은 미중 무역갈등, 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등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 주요국 제조업 경기 호조세, 국제 유가 상승 등 긍정 요인과 더불어, 수출품목 고부가가치화 및 다변화, 신흥시장 수출 확대 등 정책적 노력에 힘입어 선전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기업들의 적극적인 수출품목 고부가가치화 노력 ▲무역보험 확대를 통한 신산업유망 소비재 등 수출품목 다변화 ▲지역별 편중 없는 수출 성장유도 등 다방면의 교역 진작노력에 따라 양적 측면 뿐만 아니라 질적으로도 진전된 성과를 보였다.

특히 ▲유망 소비재 지원대상을 중소중견에서 全 수출기업으로 넓히고 ▲전략적 수출 공략 신흥시장(인도인니러시아브라질말련베트남)에 대한 지원을 늘리는 등 무역보험 지원 확대가 수출 양적 확대 및 수출 시장품목 다변화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와 관련하여, 무역보험 지원으로 10월 신흥시장 6개국에 대한 인수실적이 +23.6% 증가한 5677억원, 유망 소비재에 대한 인수실적이 +231.3% 증가한 5383억원에 이르는 등 수출기업의 활용도가 컸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 일반기계, 석유화학, 석유제품, 자동차, 철강, 디스플레이, 차부품, 선박, 무선통신기기, 섬유, 컴퓨터, 가전 등 13대 주력품목 수출비중이 2017년 대비 하락('17년 78.2% → '18.1∼10월 77.7%)해 13대 주력품목에 대한 집중도가 완화되고 있다.

특히, 1∼10월 누계기준, 차세대반도체, 차세대DP, 에너지신산업, 바이오헬스, 항공우주, 첨단신소재, 전기차, 로봇 등 신산업 수출증가율('18.1∼10월 +12.0%)이 총 수출증가율(+6.4%)을 약 2배 가까이 상회하고 8개 세부품목 모두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화장품('18.1∼10월 +32.6%)의약품(+23.4%) 등 유망 소비재 주요품목 수출도 두 자릿수 증가해 품목 다변화에 기여하고 있다.

이외에도 MCP(복합구조칩 직접회로)SSD(차세대 저장장치) 등 주력품목 내 고부가 품목 수출이 두 자릿수 증가('18.1∼10월 MCP+13.5%, SSD+33.6%)해 수출품목 고부가가치화가 확대되고 있다.

한편, 반도체('18.1∼10월 +36.2%)를 대표로 일반기계(+12.6%)석유화학(+15.0%)이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하는 등 13대 주력품목도 수출 성장을 든든하게 뒷받침 하고 있다.

1∼10월 누계기준, 중국, 아세안, 미국, EU, 베트남, 일본, 중남미, 중동, 인도, CIS 등 10대 주요지역 중 9개 지역(중동 제외) 수출이 모두 증가해 지역별 고른 수출 성장세가 시현되고 있다.

특히, 아세안('18.1∼10월, +4.7%)베트남(+1.9%)인도(+2.5%) 등의 역대 최대 수출 실적이 경신되어 전체 수출 성장을 견인했다.

또한, 주요 FTA 발효국의 수출증가율('18.1∼10월 10.3%)이 총 수출증가율(6.4%)을 상회하는 등 對 FTA 발효국 수출이 활성화 중이다.

특히, 주요 FTA 발효국에 대한 1천불 이상 수출 품목수가 각 지역별 FTA 발효 직전연도 대비 최근 상승 추세임에 따라 품목 다변화가 진행되고 있고,

아세안미국 등 주요국 수입시장 내 한국 점유율도 FTA 발효 이후 대체로 상승하는 추세이다.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