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8-02-25 14:54:17  |  수정일 : 2018-02-25 14:54:19.777 기사원문보기
'은메달' 팀 킴의 위대한 여정, 쪽지 하나로 시작됐다

시상대에 오른 팀 킴
시상대에 오른 팀 킴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팀 킴(Team Kim)의 위대한 여정은 쪽지 하나로 시작됐다.



한국(스킵 김은정)은 25일 오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결승에서 스웨덴(스킵 안나 하셀보리)에게 3-8로 패했다. 하지만 고국에 값진 은메달을 안겼다. 컬링 종목 한국의 첫 올림픽 메달이다. 또한 아시아 최초의 은메달이기도 하다.



같은 날 스킵 김은정이 인터뷰를 가졌다. <뉴시스>에 따르면 김은정은 컬링의 인기가 올라간 것을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아직 감독님에게서 핸드폰을 받지 못했다. 자원봉사자나 관중들이 많이 응원해줘서 컬링의 인기가 달라진 것 같다. 그 정도로만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아쉬움도 숨기지 못하는 솔직한 모습도 보였다. 김은정은 "평소에 주변에서 이름이 김은(銀)정이라 만날 은메달만 따서 김금(金)정으로 개명해야 한다고 우스갯소리로 이야기했다. 큰 대회에선 은메달만 따도 좋겠다고 했는데, 그 동안 계속 떨어져서 힘들었다. 그래도 흔들릴 때마다 꽃을 피우기 위한 것이라 서로 다독였다"고 얘기했다.



하지만 결과에 승복하는 멋진 모습도 보였다. 김은정은 "우리나라 역사상 첫 메달이자 은메달을 획득해서 되게 영광스럽다. 결승 상대였던 스웨덴 팀이 너무나 퍼펙트한 게임을 했다. 높은 자리에 올라갈 만한 충분한 샷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김은정이 이끄는 '팀 킴'은 영미팀이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다. 팀 킴은 김은정(스킵), 김영미(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 김초희(후보)로 이뤄졌다. 이 중 김초희를 제외하고 모두 경북 의성여고 출신이다. 김은정은 영미의 친구고, 김경애는 영미의 동생, 김선영은 영미 동생의 친구다. 영미팀이라는 별칭이 어울린다.



김은정은 ""고등학교 1학년 때 의성에 컬링장이 생기고 체육시간에 체험학습으로 시작했다. (김)은정이가 컬링을 하고 싶어 했는데 한 명 더 데려오라고 했다"고 털어놓았다.



김은정은 "내가 영미에게 함께 컬링을 하자며 쪽지를 보냈고, 김영미가 '그래'라고 답장했다. 이 것이 출발이었다"며 웃었다.



'팀 킴'의 위대한 여정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팀 킴'은 휴식을 취한 뒤 다음 대회를 준비할 계획이다.



사진=뉴시스



total87910@stnsports.co.kr







▶[스포츠의 모든 것! 스포츠전문방송 STN스포츠]



▶[케이블 딜라이브 CH.156] [IPTV 올레KT CH.267]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이형주 기자 / total87910@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