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8-01 20:52:03  |  수정일 : 2020-08-01 20:53:01.760 기사원문보기
자자 유영, 혀 마비에도 열창… 10년 방황에도 잘 버틴 이유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자자 유영이 알러지로 응급실까지 다녀온 뒷이야기를 전했다.

자자 유영은 1일 방송된 kbs ‘불후의 명곡’에 출연, 자자 멤버 조원상과 함께 히트곡 ‘버스 안에서’ 무대를 선보였다.

자자 유영은 전성기 시절 못지않은 가창력과 댄스 실력으로 출연진들의 환호를 샀다.

알고 보니 유영은 녹화 중 응급실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갑작스러운 알러지 반응으로 혀가 마비, 아찔한 상황을 겪었던 것.

자자 유영은 기존 자자에서 탈퇴해 솔로 활동을 이어왔다. 소속사와의 갈등으로 탈퇴한 이후 발라드 앨범을 2008년 내놓은 바 있다.

당시 유영은 “많은 분들이 댄스곡으로 컴백 활동을 기대했지만 기존 모습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발라드 곡으로 먼저 인사하게 됐다”며 “댄스 가수의 유통기한은 아직 안 지났다”고 강조했다. 유영은 자자로 스타덤에 오른 이후 10년간 방황했음에도 불구하고 늘 밝은 모습을 비춰온 것으로도 유명하다. 그는 “낙천적인 성격 탓에 우울증 없이 잘 버텼다”며 자신의 긍정적인 성격을 내비치기도 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